고개 숙인 손흥민 "국민들께 죄송...차이 좁히려 했지만 어려웠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이 브라질전 아쉬운 결과에 고개를 숙였다.


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한국과 브라질 간의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이 열렸다.


이날 한국은 강호 브라질 상대로 1-4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인사이트뉴스1


전반 7분만에 실점한 한국은 6분 뒤 정우영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줬고 이는 곧바로 추가 실점으로 이어졌다.

이어 전반 29분 히샬리송에게, 36분에는 루이스 파케타에게 내리 골을 내줬다.


후반전에는 이강인, 백승호 등이 투입됐고 분위기가 반전됐다. 백승호는 과감하게 대포알 슈팅을 날려 골키퍼 알리송을 뚫어냈다.


하지만 전반전에 많은 실점을 했던 대한민국은 점수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패배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 후 손흥민은 인터뷰를 통해 "축구팬, 국민들께 죄송하다. 최선을 다했지만 차이를 좁히는 데 있어서 어려운 경기했다"며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기까지 오는데 선수들이 자랑스럽게 싸워줬다. 이들의 헌신과 노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손흥민은 안와골절 부상을 입으며 경기를 뛰었다. 팬들의 걱정에 대해서는 "내가 아픈 건 괜찮다. 선수들이 고생한 것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번 월드컵 무대에서 이강인, 백승호 등 어린 선수들의 활약도 돋보였다. 이에 손흥민은 "잘해줘서 고맙다.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자신들의 실력을 펼쳐보일 수 있어 자랑스럽다"며 "책임감을 갖고, 더 잘할 수 있는 선수들이 됐으면 한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손흥민은 응원해준 팬들에게 "응원해주신 것에, 기대에 못 미쳐 죄송하다는 말씀밖에 못 드릴 것 같다"며 "축구 선수로서, 이런 특별한 경험을 한 것에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지금처럼 많은 응원과 성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