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체 투입된 백승호, 브라질 상대 첫번째 골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백승호가 브라질 수비를 뚫고 후반전 첫 골을 넣었다.


6일(현지 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후반 30분경 교체 투입된 백승호는 중거리슛을 성공시켰다. 백승호는 이번 대회에서 처음 경기에 나섰다가 골까지 성공시켰다.


인사이트뉴스1


브라질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공격력을 보여주며 골 폭격을 시작했다.


전반전에만 무려 4골을 넣은 브라질. 대한민국은 기세에 눌리지 않고 후반전 첫 골을 성공시키며 점수차이를 접혔다.


인사이트뉴스1


이날 벤투 감독은 후반전 새로운 변화를 줬다. 후반 시작과 함께 손준호와 홍철이 투입됐고, 백승호의 골이 터지며 한국 대표팀이 힘을 내고 있다.


현재 후반전이 진행 중이며 스코어는 4-1로 한국이 뒤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