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전반 7분 만에 선제골..."0-1 상황"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브라질이 전반 7분만에 골을 터트렸다.


6일(현지 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가 열렸다.


한국은 손흥민과 조규성이 투톱으로 나서며 황희찬, 이재성이 좌우 날개를 담당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중앙 미드필더에는 황인범과 정우영이 자리를 지키고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 김문환이 포백, 김승규가 어김없이 골키퍼 장갑을 끼게 됐다.


브라질은 히샬리송과 비니시우스, 하피냐가 최전방에 선다.


여기에 네이마르와 카세미루, 루카스 파케타가 중원에서 공격에 나선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다닐루, 티아구 실바, 마르퀴뇨스, 에데르 밀리탕이 수비 라인을 구성하며 알리송이 골문을 지키고 있다.


이날 대한민국의 선공으로 시작된 경기는 빠르게 전개됐다. 


브라질은 오른쪽 공간으로 침투해 들어왔다. 한국 선수들이 몸싸움을 하며 막아봤지만 실수를 연발하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의 실수를 놓치지 않은 하피냐가 왼쪽으로 넘겨 전반 7분, 비니시우스 슈팅으로 연결했다.


한편 하피냐는 바르셀로나 소속이며 비니시우스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고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