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로아티아에 동점골 허용..."1 대 1 상황"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크로아티아가 일본에 선제골을 내어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동점 상황을 만들었다.


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일본과 크로아티아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일본은 곤다 슈이치 골키퍼를 시작으로 요시다 마야, 타니구치 아키오, 토미야스 타케히로, 나가토모 유토, 엔도 와타루, 모리타 히데마사, 이토 준야, 카마다 다이치, 도안 리츠, 마에다 다이젠이 선발 출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크로아티아는 도미니크 리바코비치, 보르나 바리시치, 이반 페리시치, 데얀 로브렌, 마테오 코바시치, 안드레이 크라마리치, 루카 모드리치, 마르셀로 브로조비치, 브루노 페트코비치, 요슈코 그바르디올, 요시프 유라노비치가 먼저 출전한다.


전반전부터 일본이 빠른 스피드를 앞세워 강한 압박을 이어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크로아티아 역시 지지 않고 전반 25분께부터 완벽한 연계를 보여주며 긴장감을 놓지 않았다.


전반 42분이 되어서야 일본의 선제골이 터졌다. 도안 리츠의 왼발 크로스를 받은 마에다 다이젠이 그대로 공을 밀어 넣으며 크로아티아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크로아티아의 힘든 경기가 예상됐지만 후반 10분, 이반 페리시치가 헤딩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