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北, 동서해상 130발 포병사격...9·19 합의 위반"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북한, 동·서해 해상 완충구역으로 포병 사격 실시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북한이 9·19 군사합의로 설정된 동·서해 해상 완충구역으로 포병 사격을 실시했다. 


5일 합동참모본부는 오후 2시 59분부터 북한이 강원도 금강군 일대와 황해남도 장산곶 일대에서 각각 동·서해상을 향해 130여 발의 방사포로 추정되는 포병 사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군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즉각 도발을 중단하라는 경고 통신을 수차례 실시했다.


인사이트김정은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북한의 포병 사격은 지난달 3일 이후 약 한 달 만


북한의 포병 사격은 지난달 3일 강원 금강군 일대에서 80여 발을 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당시 북한은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에 반발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화성-17형 1발과 단거리 탄도미사일 5발도 발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이번 포격에 대해 일각에서는 한미일의 대북 제재에 대한 반발로 분석했다.


한미일 3국은 지난 2일 북한 핵·미사일 개발에 관여한 개인과 단체 등에 대한 제재를 각기 발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북한은 이날부터 6일까지 진행되는 우리 군의 포사격 훈련에 반발해 포병 사격을 감행할 가능성도 있다.


합참은 "동·서해 해상완충구역 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조선중앙통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