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계단서 넘어져 속옷에 대변 실수"...건강 이상설 확산

인사이트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 GettyimagesKorea


푸틴 건강 이상설 '난무'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이 또 제기됐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뉴스위크 등 외신에 따르면 반(反) 푸틴 성향의 '제너럴SVR' 텔레그램 채널이 계속 푸틴의 건강 이상설을 주장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제너럴 SVR은 "푸틴 대통령이 계단에서 넘어져 속옷에 대변을 실금했다"고 주장했다.


채널은 "푸틴 대통령은 제재로 인한 경제적 피해, 목표치에 크게 못 미치는 (우크라이나전) 상황을 보고 받고 기분이 상한 상황에서 계단에서 넘어졌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푸틴, 계단서 넘어져 속옷에 실례"


제너럴 SVR은 "푸틴은 이미 소화기관 종양으로 고통을 받던 상황였고, 쓰러지면서 꼬리뼈가 직격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통을 참지 못하고 자기도 모르게 속옷에 대변을 배출하고 말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채널은 당시 관저에 있던 의료진이 푸틴 대통령을 욕실로 데려가 씻긴 뒤 진료를 했다는 등 구체적인 정황까지 제시했다.


이날 영국 일간 더 선, 미러, 미국의 뉴욕포스트 등이 채널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을 비중 있게 다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푸틴 건강 이상설의 진원지는?


제너럴 SVR은 "푸틴 대통령의 측근과 연락이 닿는 전직 러시아 정보요원이 운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구체적인 증거가 제시되지 않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 인용되는 정보 출처의 신빙성이 높지 않아 서방 주류 언론은 건강 이상설에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한편 리처드 무어 영국 해외정보국(MI6) 국장은 지난 7월 꾸준히 제기된 푸틴 대통령 건강 이상설을 두고 "심각한 건강 이상을 앓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며 단호하게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