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악마, 한파 예보에도 광화문광장서 16강전 '거리 응원' 한다

인사이트뉴스1


붉은악마, 16강전도 거리 응원한다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가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이 열리는 6일 새벽 거리 응원을 나설 예정이다.


4일 붉은악마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브라질이 맞붙는 6일 광화문광장에서 거리 응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는 6일 새벽 4시에 열리는 브라질과의 경기에 앞서 붉은악마는 0시부터 일본과 크로아티아 경기를 광장에서 관람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붉은악마, 광장 사용 신청서 제출


붉은악마는 조례에 따라 지난달 29일 서울시에 광장 사용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광화문광장 조례에 따르면 광장 사용 신청을 최소 7일 전까지 제출해야 한다.


서울시는 신청서를 검토한 후 5일 광화문 광장 사용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붉은악마는 3차례 조별리그 경기마다 거리 응원을 무사히 마무리했기에 6일에도 광장에서 거리 응원이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새벽 시간 거리 응원 '한파' 대비해야


이번 16강전은 기온이 낮은 새벽 시간대에 진행된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날 오전 최저 기온은 영하 4도다. 이에 서울시는 한파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거리 응원에 나선다면 든든히 갖추어 입어야겠다.


한편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2일 조별 예선 H조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제압하고 조 2위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한국 시간) 브라질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8강 진출을 두고 격돌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