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16강전 앞둔 브라질 대표팀, 코로나19 증상에도 PCR 검사 회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브라질 대표팀, 감기 증상에도 PCR 검사 회피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한국과 16강전을 앞두고 있는 브라질 대표팀이 감기 증세를 보이고 있으면서도 PCR 검사를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한국 시간) 브라질 글로브뉴스는 카타르 월드컵 브라질 대표팀의 의료진은 네이마르, 안토니오, 루카스 파케타, 알리송 등의 브라질 대표팀 주축 선수들이 인후통, 기침 등 독감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의료진은 선수들에게 코로나19 유전자 증폭 검사(PCR)를 할 필요가 없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코로나19의 대표적인 증상은 감기, 독감과 매우 흡사하다.


이에 선수들이 코로나19에 확진됐을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대표팀 측은 PCR 검사를 강제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PCR 검사 후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을 경우, 카타르의 전염병 예방 규정에 따라 선수들은 5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월드컵 경기를 뛸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인사이트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의 경기장에 수많은 에어컨이 설치돼 있다. / GettyimagesKorea


감기 증상, 카타르의 건조한 날씨로 인한 것


브라질 대표팀의 팀 닥터는 선수들이 감기 증상을 보이는 것이 코로나19로 인한 것이 아니라 건조하고 더운 카타르의 기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카타르는 경기장에 수많은 에어컨을 설치했는데, 이런 에어컨 바람으로 인해 선수들이 감기 증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브라질 대표팀 코치 세자르 삼파이우 역시 "선수들의 건강에는 그 나라의 기후가 영향을 미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또한 카타르의 수도 도하는 가을에도 기온이 높지만, 대표팀 선수들이 이곳에 도착하기 전 5일 동안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훈련을 했다는 것도 이유로 들었다.


토리노는 도하보다 기온이 10도 정도 낮으며 습도는 훨씬 높다.


갑작스러운 기온 변화 등이 건강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한편 브라질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카타르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