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8강 진출 확률 23%, 16강 나라 중 꼴지...벤투호 또다시 '역대급 이변' 노립니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이 8강 진출할 확률 23%...16강 나라중 꼴지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브라질을 만나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8강 진출 확률이 집계됐다. 


확률은 23%, 포르투갈전보다 높은 수치지만 16강에 진출한 나라 중 꼴찌다. 


지난 2일(현지 시간) 미국 닐슨 산하 데이터 전문업체 그레이스노트(Nielsen Gracenote)가 공개한 전망에 따르면 한국의 승률은 23%로 집계됐다. 


인사이트파울루 벤투 감독 / 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6일 새벽 4시(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브라질과 16강전을 치른다. 


그레이스노트는 한국의 상대인 브라질이 8강에 진출할 확률은 77%로 내다봤다. 


한국의 23%는 16강 진출국 중 가장 낮은 수치였다. 아르헨티나와 맞붙었던 호주는 24%로 한국보다 높았다. (호주는 아르헨티나에 1:2로 패배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인사이트일본 축구대표팀 / GettyimagesKorea


이어 세네갈이 32%였고, 일본이 8강전에 진출할 확률은 42%로 비교적 높았다. 


그레이스노트가 앞서 전망했던 한국의 16강 진출 확률은 11%였다. 이와 비교하면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높은 순으로 보면 브라질이 77%, 아르헨티나가 76%, 잉글랜드가 68%, 프랑스와 네덜란드가 각각 65%, 스페인이 60%, 크로아티아가 58%, 포르투갈이 57%였다. 


인사이트브라질 축구대표팀 / GettyimagesKorea


옵타와 '인간문어' 서튼도 브라질 승리 예측


이에 따르면 브라질은 한국을 꺾고 8강에서 크로아티아와 만난다. 


매체는 브라질이 크로아티아를 꺾고 차례로 준결승에서 아르헨티나를 이긴 다음, 결승에서 스페인을 상대로 우승을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데이터 전문업체 옵타 또한 한국이 브라질을 꺾고 8강에 오를 가능성을 16.10%로 낮게 봤다. 이는 호주(13.87%)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였다. 


인사이트'BBC 문어'라고 불리는 크리스 서튼 해설위원 / YouTube ''Open Goal''


역시 일본의 8강 진출 가능성은 40.05%로 상대적으로 높게 전망했다. 브라질의 8강 진출 확률은 83.90%였다.


한국의 16강 진출을 예견해 '인간 문어'로 주목받고 있는 BBC 축구 전문가 크리스 서튼도 한국이 16강에서 브라질에 패배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튼은 "한국은 포르투갈전에서 조직력을 보였지만 브라질을 괴롭힐만한 정도는 아니다"면서 "네이마르의 출전 여부와 관계없이 브라질이 2-0으로 승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인사이트황희찬 / 뉴스1


브라질전 앞둔 손흥민과 황희찬 의지 불태웠다


브라질이 승리할 것이란 예측이 우세하지만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은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16강 진출 확정 후 인터뷰에서 "16강부터는 아무도 모른다. 며칠 동안 잘 준비해서 최선을 다해 좋은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황희찬 역시 브라질 전에 대한 각오를 묻는 질문에 "우리의 목표는 이기는 거다. 정말 이기고, 잘하는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했다. 


인사이트손흥민 / 뉴스1


한국은 16강전에서 가나전 때 레드카드를 받아 관중석으로 쫓겨난 파울루 벤투 감독이 다시 벤치로 돌아와 지휘한다. 


11%에 확률을 뚫고 16강 진출을 이뤄낸 한국, 이번엔 23%의 확률을 뒤로하고 이변의 주인공으로 다시 한번 기적을 쓸 준비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