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첫 골인데 어떡해"...16강 이끈 황희찬이 경기 후 라커룸서 당황해한 이유 (+허당)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황희찬 역전골로 한국 16강 진출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황희찬의 역전골로 2-1 승리했다.


한국은 조 2위로 16강에 진출, 12년 만의 16강 진출이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황희찬은 부상으로 앞선 조별리그 2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몸이 어떻게 돼도 상관없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던 황희찬은 투혼을 발휘했고, 결국 부상을 이기고 한국을 16강에 올라가게 도왔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황희찬이 역전골 넣고도 당황해한 이유


지난 3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MBC스포츠탐험대'에는 대표팀 라커룸을 비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16강 진출이 확정된 후 환호성을 지르며 라커룸으로 집결하는 선수들의 모습이 담겼다.


황희찬은 스태프와 껴안고 기쁨을 나누다가 "유니폼 세 개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스태프는 "두 개지 두 개, 한 경기에 두 개"라는 대답을 듣고 당황해했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그는 "한 경기에 두 개야?"라며 허탈한 표정을 짓더니 "다 벗고 왔는데.. 아 나 월드컵 첫 골인데.."라며 슬퍼했다.


유니폼을 전부 벗어버리는 바람에 월드컵 첫 골 기념 유니폼이 0개가 된 셈이다.


저돌적인 돌파력과 몸싸움으로 그라운드를 휘젓던 '황소'에서 한순간에 허당이 된 황희찬의 모습에 팬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황희찬이 골 넣고 '옐로카드' 받은 이유


이날 황희찬은 H조 3차전에서 경기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넣고 '옐로카드'를 받았다.


그는 결승골이 터지자 유니폼 상의를 벗고 관중석을 향해 달려갔다.


국제축구연맹(FIFA) 경기 규칙에 따르면 상의를 탈의하는 골 세리머니를 하면 경고받는다.


인사이트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앞서 황희찬은 2018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에서도 상의를 탈의하는 골 세리머니를 했다가 경고받고 안정환 MBC 해설위원에게 "빨리 옷 입어라"는 쓴소리를 들었다.


하지만 안정환 해설위원이 이날 세리머니에 대해서는 "뭐 (경고) 받아도 돼요. 상관없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희찬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공식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태극전사가 됐다.


※ 영상은 2분 44초부터 시작됩니다.


YouTube 'MBC스포츠탐험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