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벤투 감독, 브라질전에서 벤치 복귀 확정

인사이트뉴스1


벤투 감독, 무사히 벤치로 복귀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이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선 무사히 벤치로 돌아온다.


지난 3일(현지시간) 대한축구협회는 "벤투 감독의 조별리그 2차전 퇴장으로 인한 추가 징계는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H조 2차전(2대3 패) 경기 이후 주심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를 받았다.


인사이트뉴스1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 이유는


그는 경기 후반 한국이 코너킥을 얻은 상황에서 앤서니 테일러 주심이 그대로 경기를 끝내자 강력하게 분노를 표출해 퇴장당했다.


이로 인해 지난 3일 0시 포르투갈전에서 벤치를 지키지 못한 채 VIP석에서 선수들이 뛰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날 경기는 벤투 감독 대신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가 그를 대신해 팀을 이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극적으로 한국이 포르투갈을 2대1로 꺾고 조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국제축구연맹(FIFA)가 벤투 감독에게 추가 징계를 내리지 않으면서 그는 16강전에선 정상적으로 선수들을 지휘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벤투호는 조별리그가 끝난 지 3일 만에 16강전을 치르게 돼 경기장 답사는 생략하기로 했다.


인사이트뉴스1


12년 만에 이룬 16강 진출... "온 국민이 응원"


한국은 오는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피파랭킹 1위' 브라질과 8강 진출을 앞두고 있다.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 이후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인만큼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브라질 축구 협회가 "왼쪽 수비수 텔리스와 공격수 제주스가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이들의 남은 경기 출전은 불가능하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팀의 핵심 네이마르가 1차전 세르비아전에서 당한 부상으로 나머지 2경기에 빠졌고, 측면 수비수 다닐루와 산드루도 3차전에 결장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