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중석으로 쫓겨난 벤투 감독과 주먹인사 나눈 미모의 외국인 붉은 악마의 정체

인사이트MBC


관중석으로 쫓겨난 벤투 감독과 주먹인사 나눈 미모의 외국인 붉은 악마의 정체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감독 파울루 벤투 감독이 자신의 조국을 상대로 극적인 드라마를 썼다.


한국은 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과 승자승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극적인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거둔 성과다.


하지만 이 결정적인 순간, 벤투 감독은 벤치가 아닌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했다. 지난 가나전에서 추가시간을 다 채우지 않은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항의를 하다가 레드카드를 받았기 때문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 대표팀 유니폼과 태극기를 단 여성의 정체는


어쩌면 한국 대표팀 감독으로서 마지막 경기일 수도 있었던 포르투갈전을 그는 관중석에서 지켜볼 수 밖에 없었다.


이런 가운데 벤투 감독이 붉은 한국 유니폼을 입고 있는 미모의 외국인 관객과 주먹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해당 영상은 월드컵 중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인사이트뉴스1


16강부터 다시 벤치에서 경기 지켜 볼 수 있는 벤투 감독


벤투와 주먹인사를 나눈 여성은 바로 벤투 감독의 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녀는 아빠가 감독으로 있는 팀인 한국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 국가대표팀 유니폼과 태극기까지 준비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날 경기는 우려를 극복하고 한국이 기적처럼 승리했다.


추가시간 황희찬이 결승골을 터뜨리며 극적인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마침 우루과이가 가나를 2-0으로 이기면서 한국이 16강에 올라서는 해피엔딩으로 조별리그가 마무리됐다


한국은 5일 오후 10시(한국시간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 16강에서 격돌한다. 벤투 감독은 이 경기에서 벤치로 돌아와 팀을 이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