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형' 이강인이 16강 오른 후 "도하의 기적 아니다"라고 말한 이유

인사이트YouTube '14F 일사에프'


'막내형' 이강인, 인터뷰에서도 의젓한 태도 보여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한국 대표팀의 '막내형' 이강인의 인터뷰가 화제다.


한국은 3일 오전 0시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었다.


같은 시각, 우루과이는 가나를 2-0으로 제압했다. 하지만 다득점에서 한국이 우루과이를 앞서며 한국 대표팀은 H조 2위로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들의 인터뷰가 이어졌다.


'막내형' 이강인은 인터뷰에서도 형 같은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안경 쓰고 나타난 이강인, 답변도 '듬직'


이강인은 앞선 우루과이전과 가나전에서 교체 투입돼 활약했고 포르투갈과의 최종전에서는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가나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는 후반 12분 교체 투입되자마자 1분 만에 조규성의 추격골을 어시스트하며 실력을 입증했다.


이강인은 믹스트존에 등장할 때부터 눈길을 끌었다.


가방을 메고 안경을 쓴 채 등장한 그는 지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인사이트YouTube '14F 일사에프'


포르투갈전에서 선발로 출전한 것에 대해 이강인은 "일단, 당연히 축구선수는 선발로 뛰고 싶은 거고 항상 경기를 출전해서 팀을 도와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 경기를 들어가던 항상 최선을 다하고 항상 팀에 보탬이 돼서 꼭 최고로 높은 곳까지 갈 수 있도록 도와줄 생각만 하고 있다"라고 답했다.


'도하의 기적'을 이뤄냈다는 말에는 "기적보다는 그만큼 선수들, 코치, 스태프분들 진짜 한 팀이 되어 노력을 많이 했다"라며 의젓한 답변을 내놨다.


그러면서 "저는 거의 1년 6개월, 2년 만에 소집에 들어왔다. 그전부터 너무 열심히 준비했고 제가 1년 6개월 동안 안 들어온 시기에도 정말 형들이 열심히 준비했을 텐데 그만큼 보답을 받은 것 같다 너무 행복하다"라고 설명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 브라질과의 경기에 대해서는 "당연히 지금 모든 분이 거의 대부분 브라질이 월드컵 우승의 최상의 후보라고 한다. 당연히 힘든 경기가 될 것 같지만 그래도 지금까지 준비한 걸 다 보여드리면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라면서 "두려운 것보다는 그냥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첫 번째 미션 성공" 인스타그램에 소감 밝혀


이강인은 이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16강 진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첫 번째 미션 성공! 16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되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우리 모두 여기서 멈추지 말고 더 높은 곳까지 가요! 늦은 밤까지 응원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대한민국 가즈아아아아아!"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 오전 4시 브라질과의 16강전을 치른다.


YouTube '14F 일사에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