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화났두"...호날두, 한국 선수 때문에 불쾌해했다 (+이유)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호날두, 한국 선수 반응에 불쾌해했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호날두가 한국 선수들의 반응에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진다. 


기자회견장에서 감독의 입을 통해 나온 말로, 호날두가 기분나빠했던 이유도 공개됐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3일(한국 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는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최종 예선전이 열렸다.


이날 포르투갈과의 대결에서 한국 대표팀은 2-1 대역전승을 거뒀다. 


앞서 두 경기에서 우루과이와 가나에 동점, 패배를 기록해 16강 진출이 어려울 것이라 관측되던 가운데 얻은 승리라 그 기쁨은 더했다.  


인사이트

GettyimagsKorea


호날두, 한국 팀 '이 행동' 때문에 불쾌해한 것으로 추측


그런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한국 팀이 승리를 만끽하는 것이 탐탁지 않았던 모양이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은 소감을 전하며 "대한민국 선수와 관련해 호날두 기분이 나빴던 것 같다. 우리에게 경기장에서 비키라는 듯한 손짓을 했다. 이걸 보고 호날두가 기분 나빠한 거 같다"라고 전했다.


실제 호날두는 역전승 이후 감격스러워 하는 우리 선수들을 보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포르투갈 감독 "한국 선수가 뭐라고 말한 것 같다" 추측


감독은 이어 "한국 선수가 호날두에게 영어로 뭐라고 말한 것 같다"라고도 전했다. 


그런 가운데 한국 대표팀과의 경기에 대해서는 "선수들 집중력이 높았다", "한국의 집중력이 더 좋았다"라고 호평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한편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한국의 코너킥을 등으로 어시스트해 동점골을 만들어준 뜻밖의 주역이 됐다.


국내 누리꾼들은 "아리갓두", "'등'神 호날두", "이제 우리형 복귀시켜줄게요", "노쇼 빚 갚은 건가요", "고맙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실제 호날두의 '등' 어시스트로 동점골이 허용된 후 우리 대표팀은 경기의 흐름을 주도했다. 자신감이 붙은 것이다.


포르투갈전에서 승정보를 올리고 H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 한국 대표팀은 오는 6일(한국 시간) 브라질과 16강전을 맞붙는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