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8명이 손흥민 에워싸"...항공샷으로 보면 더 대단한 대한민국의 '역전골' 명장면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황희찬의 역전골로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티켓을 쥐게됐다.


1-1 동점 상황에서, 게다가 후반 추가시간에서 터진 극적인 골인 만큼 많은 이들이 환호하고 있는데 더욱 놀라운 점이 있었다.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한국은 전반전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선제골을 내어줬지만 이내 김영권이 동점골을 터트리고 후반 추가시간에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었다.


이 역전골 장면을 하늘에서 보면 더욱 감탄할 수밖에 없다.


상대의 세트피스를 끊어낸 손흥민이 무서운 속도로 공을 몰고 달려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손흥민의 질주 막기 위해 포르투갈 선수들 '집합'


그러자 손흥민 한 명을 막기 위해 포르투갈 수비수들이 몰려왔다.


무려 8명이 손흥민을 둘러쌌다. 골기퍼를 제외한 두 선수를 빼고 모두가 손흥민에게 정신이 쏙 빠져 있던 것이다.


이는 손흥민이 '월클'임을 세계에 알린 순간이기도 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손흥민이 어떤 선수인지 알지 못했다면 포르투갈 선수들이 이렇게 혼비백산 되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손흥민이 부상으로 힘들어 하면서도 경기에 빠짐없이 출전한 이유 역시 존재 만으로도 위협이 되는 선수이기 때문 아니었을까.


또한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함께 달려가 준 황희찬에게도 많은 이들의 칭찬이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MBC


한국, 강력한 우승후보 브라질과 16강


한편 한국이 16강 전에 오르면서 대진표가 모두 완성됐다.


16강전은 한국시간으로 4일 0시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네덜란드와 미국의 경기를 시작으로 총 8경기가 열린다.


같은 날 오전 4시에 아르헨티나와 호주의 경기, 5일 0시 프랑스 대 폴란드, 5일 오전 4시 잉글랜드 대 세네갈 경기가 진행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6일 0시에는 일본 대 크로아티아의 경기가 펼쳐지며 한국은 이날 오전 4시에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격돌한다.


이후 모로코 대 스페인(7일 0시), 포르투갈 대 스위스(7일 오전 4시) 경기가 이어진 뒤 4강전 대진표가 완성될 예정이다.


한국의 상대 브라질은 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또 한 번의 기적을 보여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