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끄는 호날두에게 참지 않고 한마디 한 조규성...들은 답변은 '욕설'이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한국,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카타르 월드컵' 16강에 극적으로 진출했다.


강팀 포르투갈과 맞붙은 한국팀은 기세에 밀리지 않고 끝까지 밀어붙여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과정에서 크고 작은 신경전을 벌였는데, 이때 조규성은 호날두에게 욕설까지 듣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3차전, 한국과 포르투갈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한국은 전반전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선제골을 내어줬지만 이내 김영권이 동점골을 터트리고 후반 추가시간에 황희찬이 역전골을 넣었다.


이로써 한국은 2-1로 역전에 성공해 12년 만에 16강 진출이라는 값진 결과를 가져왔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포르투갈과 신경전 벌여...조규성의 일침


이 과정에서 호날두는 조규성에게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때는 후반 20분, 1-1로 팽팽한 경기를 이어가던 중 호날두는 안드레 실바와 교체됐다.


1분 1초가 시급한 상황이었지만 호날두는 천천히 걸어나갔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이를 참지 못하고 조규성은 호날두에게 빨리 나가라고 재촉했고, 호날두는 조규성에게 조용히 하라는 제스처와 함께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가 끝난 후 조규성은 이와 관련해 "나갈 때, 빨리 나가라고 했다. '패스트(fast), 패스트(fast)', 빨리 가라고 했는데 갑자기 '까랄류(Caralho·포르투갈 욕설)'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까랄류는 포르투갈에서 쓰는 비교적 심한 욕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조규성의 호날두 평가는?


그러면서 그는 "포르투갈 선수들과 티격태격했는데 일부러 조금 했다. 시비도 걸고, 상대 중앙 수비수도 건들고 했다"며 멘탈 싸움에서 지지 않으려 노력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호날두는 날강두"라고 일침을 가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감독 역시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공격적인 것은 아니었고 아마 무언가 말을 했던 것 같다. 영어로 호날두에게 얘기를 했다"며 "그리고 나서 호날두가 그렇게 기분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호날두는 한국 취재팀과 인터뷰를 거부하는 아쉬운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한편 조규성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기적이 일어났다. 가나전 인터뷰 때와 차원이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같이 뛰어 준 선수와 코칭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며 "하나 된 마음으로 꼭 포르투갈을 이기자고 준비했는데 꿈이 이뤄져서 행복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sKorea


조규성은 이날 경기 준비에 관해서는 "오늘은 진짜 몸싸움이나 헤딩 경합에서 안 밀려야겠다는 마음으로 나왔다"며 "형들과 하나가 돼 뛰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안 웃는 성격인데 오늘 엄청 웃었다"며 "희찬이형이 골을 넣고 진짜 감정 북받쳐 올랐다. 진짜 안 믿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