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0 0℃ 서울
  • -2 -2℃ 인천
  • -2 -2℃ 춘천
  • 1 1℃ 강릉
  • -1 -1℃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2 2℃ 대구
  • 4 4℃ 부산
  • 6 6℃ 제주

"메호대전, 종료"...축구팬들, 김승규 앞에서 슛한 호날두에 환호했다 (영상)

선발 출전한 골키퍼 김승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상대로 슈퍼세이브를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대한민국의 골대를 지키고 있는 김승규가 포르투갈의 에이스 호날두를 상대로 1대1 상황에서 슈퍼세이브 하는 데 성공했다.


3일(한국 시간) 오전 0시,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 vs 포르투갈'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전반 5분, 포르투갈 히카르두 오르타(브라가)에 먼저 선제골을 내줬다.


수비라인에서 오른쪽 측면으로 넘겨준 공이 크로스로 이어졌고, 페널티 박스 중앙으로 달려들어 온 오르타가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어 전반 27분에 김영권이 포르투갈의 골망을 흔들면서 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강인이 왼쪽에서 올려준 코너킥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몸을 맞고 흘렀고, 이를 김영권이 밀어 넣었다. 호날두의 어시스트(?)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SBS


이후 포르투갈의 역습이 이어졌고, 김승규와 호날두의 1대1 상황이 만들어졌다.


호날두는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때렸고, 김승규는 호날두의 슈팅을 안정감 있게 막아냈다. 


호날두가 슛할 때 해당 슈팅은 오프사이드 처리 됐다. 그러나 1대1 상황에서 침착하게 막아낸 슈팅은 사기를 끌어 올리기에 충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호날두는 후반 41분 한국의 수비를 도와주기도 했다. 


결정적 헤더 찬스를 골킥으로 만들어준 것. 축구팬들은 "메호대전 종결", "노쇼두  조롱 이제 그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