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전과 딱 두명 바뀐 포르투갈전 선발명단...축구팬들, 환호+걱정 뒤섞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과 포르투갈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경기 선발 명단이 공개됐다.


한국의 멤버들은 1차전 우루과이전과 딱 2명 달라졌다.


축구팬들은 한 선수의 변화에는 환호를 보내면서 또 다른 '핵심'의 변화에는 안타까움과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잠시 후 3일 자정 00시(2일 밤 12시), 카타르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 '한국 vs 포르투갈' 경기가 펼쳐진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1차전과 딱 두 명 바꿨다.


나상호가 자리했던 우측 윙에 이강인을 포진시켰다. 그리고 김민재를 제외하고 권경원을 투입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강인의 투입은 컨디션과 전술적 변화, 권경원의 투입은 김민재의 부상 여파로 풀이된다.


축구팬들은 이강인의 투입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강인이 찔러주고 손흥민이 넣는 '꿈'을 이룰 수 있을지 지켜보겠다는 반응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반면 김민재의 이탈은 뼈아파하고 있다. 김민재가 있어야 수비 라인을 올리고 보다 더 공격적으로 나갈 수 있는데, 이것이 무산됐기 때문이다.


권경원의 실력은 뛰어나지만 '월클' 수비수의 부재는 상대의 기를 살려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공은 둥글다. '노쇼두' 호날두를 꼭 막아내겠다는 목표를 가진 한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