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예능서 활약했던 가수, 전과 추가될 위기...저지른 죄가 너무 심각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대한민국의 한 시대를 풍미했던 탑 그룹 출신 가수가 추가 전과가 생길 상황에 놓였다. 


이 가수에게는 100만원의 벌금형이 청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달 30일 서울서부지검은 그룹 '서태지와아이들'의 전 멤버 이주노(이상우)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이주노에게 적용된 혐의는 특수폭행과 재물손괴 혐의였다.


약식기소는 재판으로 갈 정도는 아니지만 처벌이 필요한 혐의에 대해 서면 심리를 거쳐 벌금형 등을 선고해달라며 법원에 약식명령을 청구하는 절차다.


인사이트이주노 / 뉴스1


이주노는 지난 9월 서울 용산구 한 주점에서 컵으로 주인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맥주잔을 집어던지는 등 난동을 부린 혐의도 받고 있다.


물건을 들고 폭행을 하면 무조건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된다.


인사이트뉴스1


서울서부지법은 이주노에 대한 수사 기록을 모두 확인한 뒤 벌금형 처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주노는 앞서 2018년 3월, 징역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적용된 혐의는 '강제추행 및 사기' 혐의였다.


한편 이주노는 가수 서태지가 만든 그룹 '서태지와아이들' 출신이다.


인사이트서태지와 아이들 / KBS


당시 YG 엔터테인먼트 창업주 양현석 전 대표와 함께 '안무'를 담당했다.


그룹 해체 후 영턱스클럽, 허니패밀리, 팝핀현준 등을 발굴하는 엔터계의 큰손이 됐다.


하지만 2000년 이후로 접어들면서 사업 실패를 겪었고, 여러 사기 범죄에 휘말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세바퀴'


MBC 예능 프로그램 '세바퀴'를 통해 재기하는 듯 싶었지만 여러 논란을 일으켰다. 


각종 잡음을 일으킨 끝에 현재는 일절  지상파 방송에 출연하지 못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