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피하려 일부러 졌지?"...조 2위 차지한 스페인에 음모론 터져 나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일본 vs 스페인' 경기에서 이변이 벌어졌다.


독일을 상대로 2대1 역전승을 거뒀던 일본이 또다시 역전승을 거둔 것이다.


세계 축구 역사상 최고의 이변이 만들어진 가운데, 일각에서는 '음모론'이 제기되고 있다. 스페인이 일본에 일부러 졌다는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일(한국 시간) 오전 4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는 '일본 vs 스페인' 경기가 열렸다. 승리는 일본의 것이었다.


이를 두고 영국 일간 더선은 "스페인이 까다로운 상대 브라질을 피하고 결승까지 가는 더 쉬운 길을 열기 위해 조 2위를 계산했던 것 같다"라고 음모론을 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매체는 "경기는 우연하게도 그렇게 끝이 났지만, 스페인 경기력은 아주 쓰레기 같았다"라고 비판했다.


조 1위를 할 것으로 확실시되는 브라질과 8강에서 만나지 않기 위해 일부러 져준 게 아니냐고 지적한 것이다.


스페인 루이스 엔리케 감독은 항간에서 제기되는 음모론에 대해 경기 전부터 분명히 못을 박았다. 전혀 그럴 일이 없다고 한 것이다.


인사이트스페인 축구대표팀 루이스 엔리케 감독 / GettyimagesKorea


그는 경기 전 "우리는 무승부를 조작하고 브라질을 피할 생각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유는 간단하다. 그렇게 주작(做作)질을 하다가는 극적으로 코스타리카가 독일을 이기고 경기 막판 일본이 득점해 패할 경우 '탈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번 경기에서 코스타리카가 독일을 2대1로 앞서고 있을 때 스페인과 독일은 '동반 탈락' 위기를 맞기도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엔리케 감독은 "월드컵에서 우승하기 위해서는 상대하는 모든 팀을 이겨내야 한다"라며 "그것이 우리가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경기는 일본의 승리로 끝이 났고, 스페인은 조 2위를 기록하며 브라질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