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국가 부를 거예요?"...벤투 감독, 매우 솔직하게 두 가지 대답 내놨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 사람인 파울루 벤투 감독, 경기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솔직한 심정 말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오늘 밤(2일 오전 0시) 한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16강을 가기 위해서는 꼭 이겨야 하는 경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파울루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 사람이다.


경기를 앞둔 하루 전, 그는 솔직하게 자신의 심정을 털어놨다.


인사이트벤투 감독 / 뉴스1


지난 1일 카타르 알라이얀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취재진은 벤투 감독을 향해 "국가가 울릴 때 어떤 감정이 들 것 같냐"고 물었다.


인사이트뉴스1


벤투 감독 "나도 따라 부를 것...포르투갈 국민이라는 자부심이 있어"


이에 벤투 감독은 "나도 따라 부를 것"이라며 "포르투갈 국민이라는 자부심이 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한국 선수들을 이끌고 4년 동안 함께했단 점에도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부연 하기도 했다.


자신의 조국에게도, 자신을 믿고 따라와준 선수단에게도 모두 '같은' 자부심을 느낀다는 표현이다. 


인사이트뉴스1


취재진은 "상황에 따라 포르투갈전이 한국 대표팀 사령탑으로서 마지막 경기가 될 수 있다"고 벤투 감독에게 물었다.


그러자 벤투 감독은 미소를 짓더니 "내일 어떤 일이 일어나도 자랑스럽게 느낄 것이다. 그렇게 여정을 마무리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이번 경기는 벤투 감독에게도 매우 특별한 이벤트다.


인사이트한일 월드컵 당시 벤투 감독 / GettyimagesKorea


20년 전 포르투갈 국가대표로서 한국과 경기를 진행한 벤투 감독...포르투갈, 상대전적으로는 우리나라가 앞서


벤투 감독은 20년 전에 열린 2002 한일 월드컵 조별리그 한국 대 포르투갈 경기에서 포르투갈 국가대표로 뛴 적이 있기 때문이다.


당시 경기에선 한국이 포르투갈을 상대로 1대0으로 승리한 뒤 토너먼트에 올라 4강 신화를 이뤘다.


반면 포르투갈은 한국전에서 지고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성인팀 기준, 포르투갈은 우리나라와 2002년 딱 한 번 경기를 치렀다. 상대전적으로는 우리나라가 우위에 있는 상태다.


벤투 감독은 2002년 한국과 포르투갈 경기에 관한 생각을 물은 취재진 질문에 "당시에 대한 감정이 당연히 좋을 수는 없지만 큰 무대에서 고국을 대표해 뛸 수 있어서 자랑스러웠다. 선수로서 마지막으로 뛴 무대였기 때문에 좋은 경험과 기억을 갖고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김민재 선수 / 뉴스1


그는 현재 포르투갈 선수진이 역사상 가장 강력한 팀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우리는 그만큼 더 열심히 준비할 것이고 막강한 팀을 넘어서기 위해 노력하겠다. 가진 카드를 모두 써서 최상의 결과를 얻고 싶다"고 감독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줬다.


김민재와 황희찬의 부상에 대해서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출전 여부에 관해 명확히 밝히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