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제외한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국가 모두 월드컵 16강 탈락...한국, 새역사 쓰나

인사이트GettyimagesKoera


92년의 역사 가진 월드컵...강력한 징크스의 힘 조명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가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다.


우리나라가 포함된 H조와 G조를 제외하고는 이미 경기가 마무리돼 16강 대진표도 어느정도 윤곽이 드러났다.


오는 4일 0시 16강 첫 경기인 네덜란드와 미국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아르헨티나 대 호주, 프랑스 대 폴란드, 잉글랜드 대 세네갈, 일본 대 크로아티아, 모로코 대 스페인이 차례로 경기를 치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오늘 열리는 카메룬 대 브라질 경기와 세르비아 대 스위스 경기가 끝나는 대로 G조의 16강 진출국이 최종 결정되며 H조 역시 한국 대 포르투갈, 가나 대 우루과이 경기만 남겨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올림픽 징크스가 재조명되고 있다.


올림픽은 1930년 우루과이에서 시작해 올해로 22회째를 맞았다. 오랜 역사를 지닌 만큼 여러가지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국가는 최종 우승을 하지 못한다는 설이 있다.


인사이트로베르토 마르티네스 / GettyimageKorea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국가들 대부분 탈락


그 동안에는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국가가 준우승까지 하는 등 희망을 보여준 바 있지만 이번 카타르 월드컵은 16강 경기가 시작되기도 전에 이미 징크스가 발동한 듯 하다.


카타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32개국 중 9개 팀만이 외국인 감독을 선임했다.


인사이트펠릭스 산체스 / GettyimagesKorea


포르투갈 출신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을 비롯해 스페인 출신 펠릭스 산체스 감독이 지휘하는 카타르, 아르헨티나 출신 구스타보 알파로 감독의 에콰도르, 아르헨티나 출신의 헤라르도 마르티노 감독의 멕시코, 존 허드먼(잉글랜드) 감독의 캐나다, 로베르토 마르티네스(스페인) 감독의 벨기에, 에르베 르나르(프랑스) 감독의 사우디아라비아, 카를로스 케이로스(포르투갈) 감독의 이란, 루이스 페르난도 산체스(콜롬비아) 감독의 코스타리카 등이다.


이 중 놀랍게도 한국을 제외한 모든 나라가 이미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상태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지목됐던 벨기에를 비롯해 개최국 최초로 탈락한 카타르 등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국가에 대이변이 일어났다.


인사이트파울루 벤투 / GettyimagesKorea


한국 역시 포르투갈 출신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끌고 있어


놀라운 징크스의 위력에 전 세계 축구팬들이 놀라워 하면서도 곧 경기를 앞둔 한국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약 한국이 포르투갈을 이기고, 가나가 패배해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하게 된다면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외국인 감독을 기용해 16강에 진출한 유일한 국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다만 한국이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확률이 H조 3개 나라 중 가장 낮은 것으로 예측됐다. 


미국 닐슨 산하 데이터 업체의 분석인 그레이스노트가 트위터 계정에 공개한 나라별 16강 진출 가능성을 보면 H조 중 16강에 이미 진출한 포르투갈을 제외하고 우루과이가 가장 높은 49%였고, 가나 41%, 우리나라 11% 순으로 예측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