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2위 벨기에 탈락한 순간, 한국에 마지막 코너킥 안 준 심판이 저지른 만행에 난리 났다

인사이트벨기에-크로아티아전 앤서니 테일러 심판 / GettyimagesKorea


벨기에-크로아티아 0-0 무승부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냈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의 행동이 또다시 논란이다.


최첨단 기술을 무시하고 자기 눈이 더 정확하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일(한국 시간) 오전 0시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이 열렸다.


이날 크로아티아와 벨기에는 0-0으로 비겼다.


크로아티아는 승점 5점을 기록,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반면 벨기에는 승점 4점으로 조 3위를 기록하며 탈락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앤서니 테일러 주심, 또 논란


이날 경기는 크로아티아와 벨기에의 16강 진출이 걸린 만큼 팽팽한 경기가 펼쳐졌다.


전반 17분, 크로아티아의 프리킥 시도에서 벨기에의 카라스코가 페널티 지역에서 파울을 범했다.


크로아티아는 페널티킥 기회를 잡았는데, 페널티킥 직전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테일러 심판은 VAR을 확인하러 경기장 중앙으로 뛰었다. 카라스코의 파울 여부를 확인하러 가는 줄 알았던 테일러 심판은 알고 보니 '오프사이드'를 확인하고 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는 최첨단 반자동 오프사이드 시스템(SAOT)을 적용, 인공지능이 선수들과 공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오프사이드 반칙이 나오면 곧바로 심판에 알려준다.


최종 결장자는 주심이라 반자동이라 불리지만, 워낙 SAOT 시스템이 정확하기에 대다수의 주심은 이 시스템을 믿고 결과를 판정에 도입했다.


그런데 테일러 심판은 달랐다. AI보다 자기 눈을 신뢰한 것이다. 한참 VAR을 보던 테일러 심판은 오프사이드를 선언, 선수들에게 "정말 조금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MBC 박문성 해설위원 또한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반칙도 아니고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는데 반자동 시스템을 안 하고"라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내놓았다.


인사이트벤투 감독에 레드카드 내미는 장면 / GettyimagesKorea


벨기에-크로아티아전도 일찍 종료 휘슬


테일러 심판은 이번 경기에서도 추가로 주어진 4분을 다 보내지 않고 약 10초가 남은 상황에서 종료 휘슬을 불었다.


앞서 테일러 심판은 한국-가나전에서도 가나의 '침대 축구'로 추가 시간을 더 줘야 했지만, 한국에게 코너킥을 주지 않고 경기를 종료했다.


이에 파울루 벤투 감독이 항의하자 레드카드를 내밀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인사이트종료 휘슬 부는 테일러 심판 / MBC


FIFA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최대한 정확하게 추가 시간을 계산, 실제로 B조 조별리그 잉글랜드-이란전은 총 27분 16초의 추가 시간이 주어지기도 했다.


FIFA의 의도와 다른 테일러 심판이 연달아 보여준 판단은 "심판의 자질이 의심된다"는 물음표를 남기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