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전 벤치에 못 앉는 벤투 감독...차두리 '기가 막힌 전술' 제시했습니다

인사이트차두리 FC 서울 유스 강화 실장 / 뉴스1


차두리, 포르투갈전 앞두고 전술 제시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가나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은 포르투갈전에서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됐다.


이에 차두리 FC 서울 유스 강화 실장이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전술을 제시했다.


지난달 30일 열린 TSG 브리핑에 차두리는 발표자로 참석해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 트렌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가 끝난 후 현장을 찾은 대한민국 취재진과 포르투갈전에 관해 이야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차두리 "축구에서 전술과 전략 중요하지만, 때론 정신력이 많은 걸 결정한다"


벤투 감독이 가나전 경기 퇴장으로 벤치에 앉을 수 없게 된 것에 대해 "좋은 상황은 아니지만, 지금껏 준비해온 걸 선수들이 경기장 안에서 보여준다면 큰 어려움을 주진 않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는 "축구에서 전술과 전략이 중요하지만, 때론 정신력이 많은 걸 결정한다"라고 말했다.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을 결정할 운명의 3차전 상대인 포르투갈에 대해선 차두리는 까다롭다고 평가하며 후배들에게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차두리는 "우루과이와의 2차전을 보니 포르투갈이 현재 리듬을 아주 잘 타고 있는 것 같진 않지만, 개인 능력이 우리보다 뛰어난 건 확실하고 집중하지 않으면 득점할 수 있는 선수들이 곳곳에 배치돼있다. 뛰어난 공격진에 대한 대비가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많이 뛰어야 할 것"


이어 "많이 뛰어야 할 것 같다. 전환 상황에서도 좀 더 빠르게 공격적으로 공간을 찾아서 장면을 만들어야 한다. 수비할 때는 상대를 많이 괴롭히면서 잘하는 기술을 못 하게 하고, 용기 있게 직선적으로 득점 기회를 노려야 한다"라고 전했다.


차두리는 "선수들이 16강 진출을 생각하기보다 마지막 경기에서 이길 기회를 마련하면 좋겠다. 4년 전에 독일을 이겼고, 2002년에도 포르투갈을 이긴 경험이 있다. 이번 한 경기만 생각하고 용기 있게 많은 에너지를 쏟아서 했으면 한다"라고 후배들을 응원했다.


한편 대한민국의 16강 진출을 결정할 포르투갈전은 한국 시간으로 3일 0시 카타르 알 라이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