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또 '역대급 이변' 희생양 됐다...두 대회 연속 '폭망'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전차군단'으로서 위용을 뽐내던 독일이 '녹슨전차'로 전락했다.


독일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이어 다시 한번 조별리그에서 짐을 싸게 됐다.


2일 오전 4시(한국 시간) 카타르 알 코르에 위치한 알 바이트 스타디움에서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3차전 '독일 vs 코스타리카' 경기가 열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처럼 이 경기를 무조건 이기고 스페인 vs 일본 경기를 봐야 했던 독일.


승리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지만, 옆 경기 결과에 따라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되고 말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독일은 코스타리카에 4대2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일본이 스페인을 2대1로 이김에 따라 조별리그 3위가 돼 탈락하고 말았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에 0대2로 패하며 탈락했던 것에 이어 또다시 한번 좌절을 맛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죽음의 조'로 꼽혔던 E조에서는 의의의 결과가 나왔다.


'탈락'이 예상됐던 일본이 독일과 스페인을 연달아 격파하며 조 1위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코스타리카를 7대0으로 이길 때만 해도 우승후보 1순위였던 스페인은 일본에 패하며 조 2위를 기록했다.


이 16강 티켓마저도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이겨줌에 따라 약간 '어부지리'로 얻은 티켓이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시아 최강 자리를 놓고 이란과 자존심 대결을 펼쳤던 일본은 죽음의조를 1위로 통과함에 따라 '최강'임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