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중공군 50명 사살한 6.25 일본인 영웅 미야무라 별세

인사이트미야무라 히로시 전 예비역 하사 / CNN


6·25 전쟁에서 홀로 50명 이상의 중공군을 사살한 한국전 참전 일본인 미야무라 별세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6·25 전쟁에서 홀로 50명 이상의 중공군을 사살한 일본계 미국인 미야무라 히로시(97) 예비역 하사가 별세했다.


지난달 30일 미국 매체 뉴욕타임스는 야무라 하사가 전날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자택에서 세상을 떠났다고 보도했다.


고인은 한국전 참전 용사 중 가장 눈에 띄는 전공을 올린 인물로 평가된다.


잘 알려진 항전으로는 1951년 4월 24일 밤 중공군의 기습 공격에 홀로 맞선 일이 있다. 당시 상병 계급의 분대장이었던 그는 연천군 대전리 인근에서 전초기지를 지키던 중이었다.


인사이트valortrail


동료들 부상입자 홀로 남아 싸워 중공군 사살


중공군의 야간 공격이 쏟아졌고 동료들은 하나둘 부상을 입었다. 


그러자 미야무라 하사는 분대원들의 이송을 지시한 후 홀로 남아 싸웠다. 그는 소총에 총검을 장착한 뒤 적진에 뛰어들었고, 어두운 밤 시야 확보가 어두운 틈을 타 중공군 10명을 사살했다.


진지로 복귀한 뒤에도 기관총·라이플·수류탄 등으로 더 많은 적을 없앴다.


미국 의회 명예훈장 공적서에는 "미야무라 하사는 탄약이 고갈되기 전까지 50명 이상의 적을 죽였다", "마지막까지 압도적인 수의 적군과 싸우고 있었다"는 내용이 기록돼 있다.


인사이트DEPARTMENT OF DEFENSE


한미 양국에서 국가 최고무공훈장 받아


당시 미야무라 하사는 수류탄 파편에 맞아 부상을 입고 적군에게 발각된 이후 28개월 동안 중공군에 잡혀 기아 등에 시달려야 했다.


한때 행방불명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그리고 휴전 한 달여 만인 1953년 8월 20일 미군 포로 중 한 명으로 석방됐다.


홀로 50명 이상의 중공군을 사살한 미야무라 하사는 한·미 양국에서 최고무공훈장을 받았다.


인사이트valortrail


미야무라 하사는 생전 인터뷰에서 "석방 후 훈장 수여 소식을 들었을 때 내가 할 수 있었던 말은 '뭐라고?' 뿐이었다. 나는 내 의무를 다하고 있었다. 내 부하들이 죽는 걸 보고 싶지 않았다. 난 내가 영웅적인 일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라고 회고했다.


고인은 1925년 뉴멕시코주 탄광촌 인근에서 식당을 운영하던 일본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났다. 한국전쟁 후에는 고향으로 돌아와 자동차 정비사로 일했다. 


그의 손녀는 미 공군사관학교를 졸업한 후 일리노이주 공군 기지에서 장교로 복무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