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학생 목욕탕 데려가 성추행한 男교사 수사 시작되자, 피해자 '40명'으로 늘어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목욕탕으로 데려가 '성추행'한 혐의 받는 男 교사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제주의 한 사립 고등학교에서 30대 남자 교사 A씨가 남학생 제자들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추가 피해자가 대량으로 늘어난 정황이 포착됐다.


지난달 30일 제주도 교육청 등에 따르면 A씨의 학교는 지난 25일 고등 1·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성폭력 피해 전수조사'를 벌였다.


인사이트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추가 피해 학생 모두 '남학생'


조사 결과, 학생 40여 명이 A씨로부터 가벼운 신체 접촉, 성희롱,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답했다.


피해 학생 모두 '남학생'으로 나타나 충격을 안긴다.


이번 전수조사는 앞서 A씨가 남학생을 강제 추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게 되면서 추가 피해를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학교 측 "수사 개시되자마자 A교사 직위 해제했다"


학교 측은 "사안을 인지한 직후 A교사를 업무에서 배제해 학생들과 분리했다"며 "수사가 개시됐을 땐 A교사의 직위도 해제했다"고 밝혔다.


또한 교육청과 함께 피해를 호소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상담과 심리치료 등을 지원하고 외부 전문 강사를 초빙해 성폭력 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재발 방지와 2차 피해 방지 대책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 또한 "자체 조사를 통해 추가 피해자들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조사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교육기관으로부터 전달받은 내용은 없지만 추가 고발이 들어오면 이 부분도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경찰은 A씨를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16일 피해 학생 학부모에게 '교사가 고등학생 아들을 목욕탕으로 데려가 성추행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