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희 해설 "여태까지는 우리 대표팀이 잘했다고 본다"는 말에 축덕 반응 완전 엇갈렸다

인사이트YouTube '이스타TVxKBS'


한준희 "난 여태까지는 우리 대표팀이 잘했다고 봐"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준희 KBS 축구 해설위원이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잘하고 있다는 발언을 남겼다. 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다소 엇갈렸다. 


지난달 30일 유튜브 채널 '이스타TVxKBS'에 공개된 영상에서 한준희 해설 위원은 식사를 하며 "난 여태까지는 우리 대표팀이 잘했다고 봐. 솔직히 잘했는데 조금씩 운이 안 따르는 부분이 있고"라고 했다. 


그는 이어 "가장 안타까운 대목은 우리가 갖고 있는 최고의 월드클래스 탑 투는 손흥민, 김민재인데 이 두 명의 선수가 지금 100% 컨디션이 아니잖아. 그게 우리에겐 가장 불운한 대목인거지"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한준희 해설위원은 "손흥민, 김민재가 완벽하게 쌩쌩할 때 월드컵 했으면 아마 우리 지금 정도의 경기력, 조직력이면 지금 2차전 끝났는데 요거 보다는 조금 더 나은 승점이 가능했을 거라고 난 생각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흥민이도 그렇고 민재도 그렇고,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라는 거, 그게 가장 안타까운..."이라고 덧붙였다. 


김민재 부상과 관련해서는 "(나폴리 출장) 누적이 된 게 결국은 여기 와서 첫 경기 대 종아리 부상, 2차전에서 웬만하면 김민재가 나온다는 건 나도 예측은 했는데 실제로 나와서 뛰는 걸 보면 약간 무리해서 억지로 뒤는 듯한 느낌이 있었다"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강인은 선발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준희 해설위원은 "이강인은 마요르카에서도 교체 선수가 아니라 주전이다. 그는 올 시즌 내내 5-4-1 포메이션에서 좌유 측면 미드필도로 뛰면서 측면에서 수비 구조를 잡아왔다"고 했다. 


이어 "대표팀도 이강인을 측면에 배치해도 아무 문제 없다"라며 "손흥민을 측면에 두고 있기 때문에 중앙 자리를 이강인에게 줘도 된다. 무조건 이겨야 하는 상황에서 이강인을 또 교체로 쓰는 건 매우 재능 낭비"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누리꾼 반응 엇갈려..."졌지만 잘 싸웠다 vs 결과만 기억할 뿐"


한준희 해설위원의 발언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소개되자 누리꾼들은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5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다만 누리꾼들의 의견은 다소 엇갈렸다. 


한준희 해설위원의 말처럼 "진짜 잘하고 있는 거 결과를 못얻어서 아쉽다", "원하는 결과는 아니었지만 과정이나 경기 자체는 근래 월드컵 중 가장 재밌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뛰어줬으면 한다"는 반응이 많았다. 


인사이트뉴스1


반면 한중희 해설위원의 말에 동의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한 누리꾼은 "(포르투갈전 진다면) 벤투 감독이 4년 동안 남긴 거는 월드컵 승점 1점 뿐이다. 시간 지나고 '그때 승점 1점이었지만 경기력 좋았지' 이게 의미있을까? 현실은 결과 만을 기억한다"고 했다. 


다른 누리꾼 또한 "부상이 우리에게만 있는 건 아니다", "과정의 아름다움도 중요하지만 월드컵은 증명하는 자리다. 결과로 증명해야 한다", "결과만 두고 보면 실패다" 등의 의견을 내비쳤다. 


인사이트뉴스1


한국, 포르투갈과 마지막 결전...16강 진출 위해선 승리 꼭 필요


한편 한국은 오는 3일 오전 0시(한국 시간0 카타를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예선 3차전을 갖는다. 


승점 1점에 머물고 있는 한국은 포르투갈을 무조건 잡아야 16강 진출을 위한 경우의 수를 따져볼 수 있다. 


쉽진 않다. 페르난두 산투스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은 "브라질은 16강 말고 그다음에 만나고 싶다"며 "한국전은 선수 구정에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총력전을 예고했다. 


인사이트뉴스1


포르투갈 선수들 또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비롯해 브루노 페르난데스, 주앙 펠릭스, 베르나루두 실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포진해 있다. 


다만 팬들은 이변을 기대하고 있다. 4년 전 한국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당시 FIFA 랭킹 1위 독일은 2-0으로 이긴 '카잔의 기적'처럼 말이다. 


과연 한국 축구 대표팀 선수들이 또한번 도하의 기적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팬들의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