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방풍 기능에 트렌디한 무드 갖춘 레드페이스 여성 숏패딩

인사이트사진 제공 = 레드페이스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레드페이스가 자체 개발 소재로 보온성을 강화한 숏패딩 스타일의 여성 다운 재킷을 선보였다.


비가 내린 후 전국 대부분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곤두박질치며 갑작스러운 겨울 한파가 찾아오자, 예년대비 포근했던 지난 11월 날씨로 주춤했던 겨울 아우터 수요가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작년부터 지속된 숏패딩의 인기가 여전해 눈길을 끈다. 긴 기장으로 움직임이 제한되는 롱패딩에 비해 활동성과 보온성을 모두 갖춘데다 다양한 겨울 스타일링이 가능해 선호도가 높기 때문이다.


새롭게 출시된 콘트라 에바 루즈 다운 우먼 재킷은 레드페이스에서 자체 제작한 기능성 소재 콘트라텍스 윈드 프로를 사용해 뛰어난 방풍 기능으로 매서운 칼바람을 보다 견고하게 차단시켜준다. 체력 소모가 큰 겨울 산행, 트레킹 등의 활동 시 최적의 컨디션 유지를 돕는 해당 소재는 우수한 투습력으로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해 아웃도어룩에 필수인 활동성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깃털 채취 및 생산 등의 전 과정에서 동물 복지를 준수해 윤리적인 방법으로 제품을 제작했다는 의미의 책임 다운 기준 'RDS 인증' 충전재를 사용해, 가치 소비에 적합한 착한 다운 재킷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더해 내구성과 보온성을 극대화한 프리미엄 다운을 충전재로 사용해 매서운 추위의 겨울에도 몸을 따뜻하게 보호해준다. 


목을 부드럽게 감싸는 하이넥과 밴딩 처리한 소매로 찬 바람을 더욱 효과적으로 막는데다 지퍼가 부착된 기본 주머니, 안주머니로 소지품 분실 염려를 줄여 보온성과 실용성 모두 뛰어난 점이 특징이다.


무엇보다 최근 패딩 트렌드를 반영한 짧은 기장의 숏패딩 스타일에 편안하게 입기 좋은 루즈핏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으며, 어디서든 입기 좋은 깔끔한 단색 디자인으로 '요즘 아웃도어'다운 트렌디한 무드를 강화했다. 


뿐만 아니라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은 로고 그래픽을 탈부착이 가능한 벨크로 타입으로 팔에 부착해 디자인 포인트와 아웃도어 감성을 더했다. 뛰어난 보온성과 스포티한 루즈핏으로 아웃도어는 물론 일상에서도 부담 없이 착용하기 좋은 해당 제품은 화사한 아이보리, 핑크와 세련된 블랙 색상으로 구성됐다.


레드페이스 관계자는 "본격적인 겨울 한파가 시작되며 강추위 속에서도 따뜻함은 기본, 스타일까지 살릴 수 있는 요즘 아웃도어 제품을 찾는 수요가 눈에 띈다"며 "아웃도어만의 기술력과 소비자들의 니즈 그리고 디자인 트렌드를 충족시키는 고기능성 방한 상품과 함께 갑작스러운 추위에도 건강한 일상과 여가시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