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가들이 SUV 타지 말라며 한밤중 몰래 '차량 900대'에 해놓은 만행 (+사진)

인사이트Twitter 캡처


환경운동가 "SUV는 부자들의 배설물, 기후 재앙꾼"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환경운동가들이 한밤중 SUV 차량 900대를 테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가디언은 미국과 유럽 곳곳의 SUV 운전자들이 겪은 황당한 일을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Tyre Extinguishers)' 단체는 성명을 통해 "어젯밤 8개국 시민들이 환경을 해치는 SUV 약 900대의 타이어 바람을 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Twitter 캡처


단체는 이번 행동을 두고 "탄소를 많이 배출하는 차량을 겨냥한 지구촌 행동 중 최대 규모"라며 "앞으로 이런 일이 계속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세계 도시에서 거대한 오염물질을 소유하는 것을 불가능하게 만들고 싶다"며 "도시에서 SUV를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에 소속된 단체 회원들은 한밤중 사람이 없는 틈을 타 거리를 배회하며 SUV 차량의 타이어 바람을 빼는 만행을 저질렀다.


이들은 각각 미국 뉴욕과 영국 런던, 리즈, 프랑스 파리와 리옹,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엔스헤데, 독일 베를린과 본, 스웨덴 말뫼,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 스위스 취리히 등 유럽 18곳에서 활동했다.


인사이트The Guardian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이 저지른 만행


이번 사건으로 런던과 리즈, 취리히에서만 100대 이상의 자동차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단체는 SUV 타이어 바람을 모두 뺀 뒤 왜 이런 일을 벌였는지 설명하는 전단지를 두고 가는 행동을 취했다.


다음 날 타이어에 바람이 빠진 것을 확인한 한 누리꾼은 자신의 차 타이어 공기 주입구와 바퀴 밑에 있던 사진을 게재하며 "축하한다. 당신들은 긴급 출동 차량 타이어 바람을 빼는데 성공했다"고 비꼬기도 했다.


인사이트The Guardian


가디언에 따르면 타이어 바람을 빼는 사람들이라는 단체는 지난 3월 처음 출벌해 영국에서 첫 행동에 나섰다.


이들은 도시에서 SUV를 금지해 달라는 요구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으며 SUV가 부유층의 배설물이며 대기를 오염시키고 우리가 이용하는 도로를 망가뜨리는 기후 재앙꾼이라고 맹비난 하고 있다.


지금까지 단체가 타이어 바람을 뺐다고 주장하는 차량은 모두 1만 대가 넘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인사이트The Guardia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