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기적 일어날 수도"...핵심 선수 '3명' 이탈해 초비상 걸린 포르투갈 상황

인사이트뉴스1


'16강 기적' 일어날 수도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한국과 최종전을 대결할 상대팀 포르투갈이 100% 전력으로 나서지 못하게 됐다.


한국은 내달 3일 0시 포르투갈과 H조 3차전을 치룰 예정이다.


16강 진출을 위해선 포르투갈전 승리가 필수인데, 손흥민이 '안면 골절' 부상으로 다소 공격력이 약해지면서 승리를 장담하기 어려운 상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16강 진출 가능성을 높일 희소식이 전해졌다.


포르투갈 주전 선수들이 대거 부상을 입으면서 한국전 출전에 어려움이 따를 전망이다.


30일(현지시간) 코피나 미디어는 포르투갈 산투스 감독이 "한국전 선발 라인업을 전면 수정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출전 안 하는 핵심 선수들은


현재 파악된 부상자는 오타비오(포르투), 다닐루 페레이라(파리 생제르맹), 누노 멘데스(파리 생제르맹) 등이다.


포르투갈 측은 선수 보호를 위해 이번 H조 3차전에 출전시키지 않을 예정이다.


FIFA 랭킹 9위인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등 화려한 공격진으로 이뤄져 있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한국 국가대표팀에서도 많은 부상자가 나와 걱정을 놓을 수는 없다.


'괴물'이라고 불리는 김민재의 종아리 근육 이상 증세가 여전히 미묘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기 때문이다.


그는 가나전에서 직접 교체를 요청할 만큼 고통이 상당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오늘(30일) 회복 훈련에선 1시간 30분가량 소화했다고 알려져 다시 희망을 갖게 된다.


또한 햄스트링 부상 회복이 더뎌져 우루과이전과 가나전에 출격하지 못한 황희찬도 팀 훈련에 참여해 포르투갈전에 출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 포르투갈(16강 확정)과의 조별리그 H조 마지막 경기를 꼭 이겨야 하며, '우루과이 vs 가나' 경기도 예의주시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