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훔치고 세리머니 한 호날두가 "자기 머리에 닿았다"고 끝까지 주장하다 맞은 최후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 선제골 주인은? "호날두 vs 페르난데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지난 29일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아이코닉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 경기가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 후반 9분께 포르투갈의 선제골이 터졌다.


페르난데스가 슈팅해 공을 띄웠고, 호날두가 뛰어올라 헤딩을 시도한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후 우루과이의 골망이 흔들리자 호날두는 확신에 찬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러나 경기 기록에는 호날두가 아닌 페르난데스의 골로 표기된 상황. 이를 두고 누가 넣은 것인지에 대한 의견이 갈렸다.


호날두는 끝까지 자신이 골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결과는 어떻게 나왔을까.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세리머니는 호날두 차지, 그런데 기록은?


지난 29일 영국 매체 '스포츠 바이블' 등 외신은 "포르투갈 축구협회가 우루과이전에 나온 골이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아닌 호날두의 것임을 인정받기 위해 FIFA에 증거를 제출할 예정이다"고 보도했다.


페르난데스도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호날두의 머리에 닿은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영국 방송인 피어슨 모건은 "호날두가 (공이) 자신의 머리에 닿았다고 연락했다"며 "페르난데스도 이에 동의했다더라"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나 카타르 월드컵 공인구 알리흘라 제작사인 아디다스의 생각은 달랐다.


30일 아디다스 측은 "공식 경기에 내장된 커넥티드 볼 기술의 센서는 높은 수준의 분석 정확도를 제공한다"며 "측정값을 보면 당시 상황에서 공에 가해지는 어떠한 외부의 힘으로 측정될 만한 진동은 없었다"고 밝혔다.


공인구 안에는 '커넥티드 볼 테크놀로지' 500Hz IMU 센서가 장착되어 있다.


인사이트Twitter


공인구 제작 아디다스 입장 공개돼


즉 아디다스는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은게 확실하게 드러났다"는 입장이다.


또한 호날두와 포르투갈 대표측이 국제축구연맹(FIFA)에 문제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호날두는 지난 가나와의 1차전에서 페널티킥으로 골을 넣으면서 월드컵 5대회 연속 득점 기록을 세웠다.


또한 호날두의 포르투갈은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다.


포르투갈은 1무 1패인 한국으로서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상대다. 만약 패하거나 무승부가 날 경우 한국은 16강 진출이 좌절된다.


양 팀의 맞대결은 내달 3일 0시에 치러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