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점골 넣은 조규성이 세리머니할 때 손흥민이 달려가 축하해주지 못한 이유 (feat. 슬픔)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가나 상대로 골을 넣어 기뻐하는 우리나라 선수들...손흥민은 동료들의 세레머니에 함께 하지 않아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우리나라가 가나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었을 당시 손흥민은 동료들의 세레머니에 함께하지 않았다.


영국의 '풋볼 런던'이 가나전에서 손흥민이 '골 세레머니'에 함께 하지 않은 이유에 관해 자세히 보도했다.


지난 28일 한국은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에서 2대3 석패를 당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먼저 2골을 내주긴 했지만, 후반 12분과 15분 조규성의 극적인 연속골이 나왔을 때 선수들은 물론 우리나라 국민들도 함께 기뻐했다. 


선수들은 골을 넣은 조규성을 중심으로 격한 골 세레머니를 함께 했고, 해당 장면을 본 국민들은 열광했다.


그런데 세레머니 하는 곳에는 손흥민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 우리나라 선수들이 세레머니 하는 동안 '안면 마스크' 고쳐 쓰고 있었어


풋볼 런던은 "손흥민은 한국이 동점 골을 넣었을 당시, 골 세리머니에 참여하지 않았다"며 "선수들은 한국 축구 팬들을 열광시키는 행동을 했지만 손흥민은 그 어디에서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흥민은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안면 부상을 당한 후 계속해서 안면 보호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고 세레머니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뉴스1


안면 보호 마스크는 너무나 불편하다. 시야도 가려지고 땀도 찬다. 경기가 긴박하게 돌아갈 때면 마스크를 매만질 시간조차 없다.


손흥민은 우리나라가 골을 넣어 세레머니를 하는 동안 마스크를 고쳐 써야만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손흥민은 동료들이 돌아올 때까지 혼자 있었어...홀로 동점골을 축하해"


'풋볼 런던'은 "그는 마스크를 벗고, 골 세리머니가 끝나고 동료들이 돌아올 때까지 혼자 있었다. 홀로 스스로 동점골을 축하했다"며 당시 상황을 상세하게 보도했다.


한편 손흥민은 경기 후 자신을 위로하려는 파울루 벤투 감독의 손을 뿌리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해당 장면을 두고 손흥민 선수를 질타하거나, 옹호하는 등 논쟁이 펼쳐지기도 했다.


그러나 해당 사실은 손을 뿌리친 것은 맞으나, 손흥민이 벤투 감독인 점을 모르고 손을 뿌리친 것으로 확인되는 영상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종결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