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에 사람이 매달려 있어요"...어제(29일) 부천의 한 대형 쇼핑몰에서 벌어진 일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형건물 옥상서 발견된 사망자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한 여성이 경기 부천시의 대형건물 옥상에서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29일 경기 부천 원미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1분경 부천시 상동의 한 대형 쇼핑몰 12층 옥상에서 40대로 추정되는 여성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건물 인근을 지나고 있던 한 행인은 숨진 A씨를 발견하고는 "옥상에 사람이 매달려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나가던 '행인'의 신고로 최초 발견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여성의 신원 등을 확인하고 있다"며 "사망 경위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에도 서울 동대문구의 한 건물 옥상에서 30년간 방치된 시신이 발견된 바 있다.


지난해 2월 15일경 서울 동대문 경찰서는 동대문구 제기동의 한 3층 다세대주택 옥상에서 부패한 시신이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옥상에 시신 유기하는 범죄 급증


시신은 전날 옥상을 청소하던 청소업체 직원이 발견했으며, 그는 "심한 악취가 나는데 시신인 것 같다"는 취지로 신고했다고 알려진다.


경찰은 사망자의 아들이 어머니가 사망한 이후 장례를 치르지 않고 약 30년 동안 시신을 옥상에 방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은 즉시 국립 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DNA 분석을 의뢰하고 사망자의 신원이 확인되면 가족들을 상대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정상적인 사망이었더라도 사체유기죄 등 혐의를 적용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며 "공소시효도 따져봐야 하기 때문에 시신이 방치된 기간 등도 확인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지난 23일 4살 친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옥상에 약 3년간 은폐한 친모가 경찰에 붙잡히는 등 사체은닉 및 유기하는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