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카타르 월드컵' 첫 16강 대진표 나왔다...미국·잉글랜드와 맞붙을 나라는?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16강 대진표 처음 완성됐다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6강 대진표 2경기가 확정됐다.


30일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조별리그 A조 3차전, 네덜란드와 카타르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네덜란드는 개최국 카타르를 2-0으로 제압하며 승리를 거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로써 네덜란드는 2승 1무를 기록, 조 1위로 16강을 확정지었다.


같은 시간 카타르 도하에 위치한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는 A조 3차전, 세네갈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세네갈은 에콰도르를 상대로 2-1 승리를 거뒀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네덜란드, 세네갈 A조 1,2위로 16강 확정


2위 자리를 두고 에콰도르와 팽팽히 맞서던 세네갈은 이 경기의 승리로 16강 티켓을 따냈다.


A조는 네덜란드와 세네갈이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B조의 16강 진출국은 미국과 잉글랜드가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미국은 '앙숙 관계'인 이란과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B조 3차전 경기를 치뤘다.


이날 미국은 1-0 승리를 거뒀고, 16강 한 자리를 차지했다.


잉글랜드는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웨일스와 '영연방 더비'를 펼쳤다.


인사이트뉴스1


B조, 미국과 잉글랜드 16강 진출


1승 1무를 거두고 있었던 잉글랜드는 웨일스를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두며 16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카타르 월드컵 16강 첫 번째 대진표가 모두 완성됐다.


인사이트뉴스1


오는 4일 0시 네덜란드와 미국의 경기가 펼쳐진다.


오는 5일 4시에는 잉글랜드와 세네갈이 맞붙을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이 밖에도 D조의 프랑스, G조의 브라질, H조의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상황이다.


한편 한국은 오는 3일 0시 포르투갈과 경기를 치뤄 승리할 경우, 우루과이와 가나 경기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 여부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