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출전한 김민재, 선수생명 건 출전이었다...진짜 몸상태 살펴봤더니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이탈리아 세리에A를 폭격하고 있는 'K-괴물' 김민재에게 태극마크의 의미는 남다른 것으로 보인다.


그의 남다른 마인드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 임하는 자세를 보면 단번에 알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난 28일(한국 시간) 카타르 도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는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 vs 가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의 화두는 선발 엔트리였다. 김민재가 출전할 수 있느냐 여부가 큰 관심사였다.


인사이트뉴스1


우루과이전에서 오른쪽 종아리의 통증을 느낀 김민재는 정상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당일까지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니라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근육 통증'이 계속됐기 때문이었다. SC나폴리 이적 뒤 제대로 쉬지 못한 그였기에 휴식 신호를 보낸 것이었다.


종아리가 파열될 경우 신체능력 자체가 급격하게 안 좋아질 수 있다. 이 때문에 김민재는 출전하지 못할 거라는 게 주된 여론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김민재는 이미 나폴리에서 증명하고 있는 선수였다. 벌써부터 '리그 베스트' 소리가 나오고 있고, EPL의 부자 구단 이적설이 흘러나오고 있다.


몸을 망가뜨리면서 출전하지 않아도 됐다.


하지만 김민재는 출전을 강행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보다 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자신을 기꺼이 내던졌다.


인사이트뉴스1


결과는 3실점 패배였다. 하지만 실점은 김민재가 막을 수 없는 곳에서 이뤄졌다.


하지만 과정은 아름다웠다. 김민재는 끊임없이 라인을 올리고, 패스하고, 롱패스를 날리며 경기를 이끌어나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후방 빌드업'을 착실히 이행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김민재는 결국 후반 45분 권경원과 교체됐다. 쌓이는 근육 피로를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제 그에게 남은 경기는 포르투갈전이다. 현재 몸 상태로는 이마저도 출전이 불명확하다. 하지만 그가 출전하지 못한다고 해서 그를 탓할 사람은 없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벤치에 앉는 것만으로도, 분위기 메이커로서 팀을 이끄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벌써부터 팬들은 이런 김민재에게 '차기 주장' 자리를 맡겨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