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뛸 때마다 마스크가 눈 가려"...손흥민 부진 원인으로 지목된 어제자 마스크 상황

인사이트뉴스1


끝내 침묵한 대한민국 주장 손흥민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대한민국의 주장 손흥민의 발끝이 끝내 터지지 않았다.


이날 손흥민은 무거운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수차례 골문을 두드렸지만 번번이 수비수에게 막히며 침묵했다.


마스크를 쓴 상태에서 헤딩까지 노리는 투혼을 펼쳤지만 결과를 뒤바꿀 수는 없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28일 한국은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왼쪽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마스크를 낀 상태로 상대 그라운드를 누볐다.


인사이트뉴스1


마스크가 손흥민 부진 원인라는 분석도 나와


하지만 손흥민은 별다른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특유의 속도가 나오지 않았으며 슛 타이밍을 놓쳐 대부분의 슛이 상대방의 수비에 막혔다.


손흥민의 부진한 경기력에 팬들의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는데 일각에서는 마스크가 생각보다 경기력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인사이트뉴스1


실제로 손흥민은 경기 내내 마스크를 매만지며 불편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특히 상대방과 경합을 하는 과정에서는 마스크가 흔들려 눈을 대부분 가리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수술의 여파에 더해 시야에 방해를 받기 때문에 제대로 된 경기력을 보여 줄 수 없다는 분석이었다.


경기를 지켜봤던 누리꾼들은 "뛸 때 마다 시야가 방해 받는 것 같더라", "점프 뛰니까 마스크 흔들리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 "내가 더 잘했어야 했다" 경기 후 자책


경기가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뭐라고 말씀드려야 될지 모르겠다"라며 "선수들이 고생 많이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팬 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 개인적으로도 잘하고, 선수들을 잘 이끌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마음이 아프다"라며 "동료 선수들에게 더 많은 것을 바랄 수는 없고, 지금처럼만 잘해주면 팀의 주장으로서 정말 고마울 것 같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