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확정한 포르투갈이 '영혼'까지 갈아 넣어서 한국전 준비하는 이유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 우루과이 이기고 16강 진출 확정...그런데 한국전에서도 '총력전' 펼치겠다고 해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우리나라가 16강 진출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포르투갈을 이겨야만 한다.


그러나 포르투갈전도 힘든 경기가 예상된다. 포르투갈이 '총력전'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29일(한국 시간) 포르투갈은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16강 진출이 확정됐다. 그런데도 포르투갈 감독인 산투스 감독은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조 1위를 못하면 16강 경기에서 브라질을 만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우루과이와 경기를 마친 산투스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우루과이가 많은 압박으로 우리를 괴롭혔기에 간신히 공간을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우리는 게임을 통제했고 골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면서도 상대의 역습을 잘 막아냈기 때문에 승리할 수 있었다"고 승리 소감을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에서도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총력전'을 예고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산투스 감독은 "16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조 1위가 확정되진 않았다"며 "한국전에서 (승리해서) 1위를 확정하고 싶다. 승리를 노릴 것이며, 지난 2경기와 비교해 많은 변화를 주지 않을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브라질은 16강 말고 그다음에 만나고 싶다"며 조 1위에 오르겠다는 이유를 분명히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H조 1위는 G조 2위와 맞붙게 돼...현재(29일) G조 2위는 스위스 


한국·가나·포르투갈·우루과이가 속한 H조의 1위는 G조 2위와 맞붙게 된다. H조 2위는 G조 1위와 경기를 치른다.


강력한 우승 후보인 브라질은 G조에 속해있다. 브라질은 최종 1위에 오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 29일 현재 G조 1위는 브라질, 2위는 스위스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산투스 감독은 "부상이 있는 선수들은 검사를 받아봐야겠지만 다음 경기(한국전)에서 선수 구성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선수들은 다음 경기에서도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나는 우리 선수들이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거로 믿는다"고 부연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편 가나전에서 패배한 한국 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포르투갈을 이겨야만 한다.


그리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상대로 1점 차 이상으로 승리해야만 우리나라가 16강에 오를 수 있다.


한국과 포르투갈의 조별리그 3차전은 내달 3일 오전 0시에 열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