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피스 마니아들이 주목해야 할 홈플러스의 '원피스 캐릭터 빵'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홈플러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홈플러스는 인기 애니메이션 '원피스'의 캐릭터를 테마로 만들어진 '원피스' 캐릭터 빵 4종을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서 단독 판매한다고 29일 말했다.


'원피스 빵'은 2012년에 국내에 출시된 바 있는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 빵으로, 당시 출시 한 달 만에 500만개 판매고를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이번에는 제조사가 아닌 유통사 홈플러스가 직접 '원피스'의 캐릭터 판권을 계약한 후 롯데제과와 함께 개발해 10년만에 원피스 마니아 고객들에게 다시 선보이게 됐다.


다음달 1일부터 전국 홈플러스 매장에서 단독 판매하는 원피스 캐릭터 빵은 루피의 땅콩샌드, 조로의 딸기샌드, 상디의 꿀호떡, 쵸파의 딸기케익 등 총 4종이다.


각 빵 속에는 해적단 캐릭터들의 역대 현상금이 적힌 수배서 포스터 디자인으로 구성된 스티커(총 100종)기 각 1매씩 랜덤 동봉돼있어 스티커를 수집하는 재미 요소도 갖췄다.


주인공 '루피'가 해적왕이 되기 위한 모험을 시작하는 내용의 소년 만화 '원피스'는 1997년 첫 연재 이후 100여권의 단행본을 발간하며 지속 연재 중이며, 애니메이션으로도 1999년 이후 1030여 화에 걸쳐 현재까지 방영 중인 인기작이다.


특히 과거 만화책과 애니메이션을 보고 자란 30~40대와, 소년만화를 좋아하는 10~20대를 중심으로 세대를 넘나드는 폭넓은 인지도와 팬 층이 형성돼있다.


회사 측은 특히 10년 전 원피스 빵을 기억하는 소비자의 추억을 소환해 '원피스'에 등장하는 해적단들의 캐릭터 현상수배 스티커를 수집하는 재미를 팬들에게 안겨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재린 홈플러스 제과음료팀 바이어는 "10년 만에 돌아온 원피스 빵을 오직 홈플러스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며 "빵 속에 담겨있는 '15억베리 현상금의 루피', '전설의 해적왕 골드로저' 등 다양한 스티커를 찾는 재미를 통해 마니아층의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