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패배한 뒤 새벽에 '먹튀' 호날두 목 터지게 응원한 거 저 뿐인가요?"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가나전 패배 후 한국 축구팬들이 호날두 응원한 이유는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오늘(29일) 새벽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2 대 0으로 꺾으면서 카타르 월드컵 H조 4팀이 모두 2경기씩을 소화했다.


한국의 경우 어제(28일) 가나와의 경기에서 3:2로 패하는 바람에 16강 진출에 많은 변수가 생겼다.


같은 조의 다른 국가들의 승패 그리고 득점수에 따라 16강 진출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우리나라가 가나 전에서 패한 후 다음에 이어진 포르투갈과 우루과이의 경기에서 호날두를 응원했다는 사람들이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 조 1위로 16강 진출 확정


포르투갈은 첫 경기에서 가나를 이겨 승점 3점으로 이미 조 1위였다.


H조 2위는 16강에서 G조 1위를 상대해야 한다. G조 1위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가장 앞서있는 브라질이 유력하다. 브라질은 해외 도박업체들이 꼽는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만큼 상위 라운드 진출을 노리는 모든 팀에 기피 대상 1순위다.


가나전이 열리기 전 국내 팬들로서 가장 이상적인 경우의 수는 한국이 28일 가나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꺾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포르투갈은 부담을 던 채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한국과의 3차전에 임할 수 있다. 16강 진출을 확정했을뿐더러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를 차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치러야 할 토너먼트 경기를 위해 일부 주축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할 가능성이 크다.


그렇기 때문에 내한 당시 노쇼를 했던 호날두가 뛰는 포르투갈이 이기길 간절한 마음으로 응원한 한국 축구팬들이 많았을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복잡해진 경우의 수


하지만 우리가 가나 전에 지면서 경우의 수가 더 복잡해졌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꺾는다는 전제하에, 우루과이-가나전 결과에 따른 경우의 수는 크게 3가지다. 일단 우루과이가 가나에 진다면, 한국은 바로 탈락이다.


두 번째 경우의 수는 우루과이와 가나가 비기는 경우다. 그럴 경우 한국과 가나가 나란히 1승 1무 1패(승점 4)가 된다. 조별리그 순위는 승점→골 득실→다득점 순이다. 골 득실을 따져봐야 하는데 가나의 골 득실은 0, 한국은 -1이다.


한국이 포르투갈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기면 조 2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다득점까지 따지면 한국이 불리하다. 가나는 이미 5골을 넣은 반면 한국은 2골을 넣는데 그쳤다.


세 번째 경우의 수는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기는 경우다. 그럴 경우 가나는 4위로 탈락하고, 한국과 우루과이는 나란히 1승 1무 1패(승점 4)가 된다. 골 득실을 따져야 한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결론적으로 한국은 일단 포르투갈을 반드시 꺾어야 하며, 우루과이-가나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이미 16강행을 확정한 포르투갈이 한국과의 최종전에서 주전을 제외하고 힘을 뺄지는 미지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