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의 위로하는 손 뿌리친 손흥민, 카메라에 적나라하게 찍혀 난리 났다

인사이트가나전 경기 이후 손흥민 위로하는 벤투 감독 / 뉴스1


가나전 경기 이후 '태도 논란'에 휩싸인 손흥민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가나전 패배 이후 손흥민의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8일(한국시간) 오후 10시경, 한국은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차전 가나와 대결했다.


조규성의 두골로 역전승을 앞뒀지만 2-3으로 패배를 당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기 전반전은 0-2로 가나에게 2골을 내어준 채 마쳤다.


하지만 후반 13분에 이강인의 크로스를 조규성이 다이빙 헤딩골을 넣으면서 한국이 1-2로 바짝 따라붙었다.


후반 16분에도 조규성이 헤딩골을 넣으며 2-2 동점으로 경기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인사이트뉴스1


가나전에 '3-2'로 아쉽게 패배한 대한민국


그러나 후반 23분쯤 가나의 모하메드 쿠두수가 골을 넣으면서 다시 3-2로 앞서갔다.


이후 한국은 맹공을 퍼부으며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동점을 만들지 못한 채 패배하게 됐다.


이날 경기 이후, 손흥민이 벤투 감독에게 대하는 행동에 '태도 논란'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인사이트항의하는 벤투 감독 / 뉴스1


중계 장면에 포착된 손흥민과 벤투 감독... "위로해 주려 했는데"


SBS 중계화면에 따르면 가나전 패배에 화가 나있던 손흥민은 분을 참지 못하고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고개를 떨궜다.


벤투 감독도 심판에게 강력하게 항의한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억울해했지만, 이내 감정을 추스르고는 손흥민에게 다가갔다.


인사이트뉴스1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위로하기 위해 손을 뻗으며 어깨를 감쌌다.

 

하지만 손흥민은 감독의 팔을 두 차례 뿌리치며 화를 참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해당 장면은 중계 카메라에도 잡히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약 4초 정도되는 해당 장면에 62만 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고 1600여 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는 등 이목을 모았다.


인사이트대한민국 선수들 / 뉴스1


감독의 위로를 뿌리친 손흥민의 행동이 너무했다는 지적이 이어졌지만, 경기에서 아쉽게 패배한 그의 심정이 이해된다는 반응도 상당한 상황이다. 


한편 지난 24일 한국은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으로 경기를 마친 바 있다.


승점 3점을 기대했던 가나전에서 승점 획득에 실패하면서 16강 진출에 비상이 걸렸다.


가나전에 이후 조별리그 1무 1패가 된 한국은 12월 2일 'H조 최강' 포르투갈과 대결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