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카드' 받은 벤투 감독, 포르투갈전서 벤치 못 앉는다

인사이트레드카드 받는 벤투 감독 / 뉴스1


심판에게 항의하다 '레드카드' 받은 벤투 감독, 포르투갈전서 벤치에 앉지 못해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가나전에서 주심에게 항의하던 파울루 벤투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레드카드를 받은 벤투 감독은 경기 종류 후 기자회견에도 참석하지 못 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다음 경기인 포르투갈전에서도 통신 기기를 활용한 소통이 철저히 금지된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 밤 10시(한국 시각)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2라운드 가나전에서 2-3으로 안타깝게도 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VIP석 앉아 관전해야 해


후반전 추가 시간에 코너킥이 선언됐지만, 주심이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그대로 경기를 종료시켰기 때문이다.


벤투 감독은 주심에게 이를 항의했다. 하지만 주심 앤서니 테일러 심판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줬다.


이로 인해 벤투 감독은 이날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했고, 12월 3일로 예정된 포르투갈과 3차전에는 아예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손흥민에게도 레드카드 줬던 심판...EPL 팬들 사이에서 들쭉날쭉한 판정 기준 도마 위에 오르기도 해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는 세르지우 수석 코치가 대신 나왔고, 포르투갈전에 벤투 감독은 무전 등으로도 팀과 연락하지 못하며 하프타임 라커룸에도 출입하지 못한다.


벤투 감독은 VIP 룸에 앉아서 경기를 관전하게 된다. 


한편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준 주심 앤서니 테일러 심판은 공교롭게도 손흥민에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경기에서 퇴장을 선언했던 심판이다.


 앤서니 테일러 심판은 EPL 팬들 사이에서 들쭉날쭉한 판정 기준 때문에 도마 위에 오른 적이 적잖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