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 생중계 됐다...가나 스태프가 울고 있는 손흥민에게 저지른 '만행'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경기 직후 울고 있는 손흥민에게 가나 스태프가 한 행동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대한민국이 안타깝게도 지난 28일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가나와의 2차전에서 패배했다.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토트넘)은 경기가 종료된 후 고개를 들지 못했다.


부상으로 얼굴은 부어 있었고 표정은 굳어 있었다.


이 와중에 가나 대표팀이 한 어이없는 행동이 전 세계에 생중계 돼 축구팬들을 분노케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지난 28일(한국 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가나의 H조 조별리그 2차전이 열렸다.


결과는 한국의 패배. 한국은 가나에 2-3으로 졌다. 한국이 코너킥을 시도할 때 종료 휘슬을 분 주심에게 항의하던 벤투 감독은 퇴장까지 당했다.


경기가 종료된 후 카메라엔 한국 선수들의 모습들이 포착됐다. 몇몇 선수들은 주저앉거나 눈물을 흘렸다.


안와골절 부상으로 마스크 투혼까지 펼친 주장 손흥민은 그 누구보다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 모습을 본 가나 대표팀 스태프들은 손흥민의 어깨를 토닥이며 위로했다. 


인사이트Twitter 'ESPN FC'


손흥민에게 다가가 휴대폰 건네며 셀카 시도


그런데 한 가나 스태프가 손흥민에게 다가가 등을 툭툭 치더니 다른 한 손으론 휴대전화를 꺼내 들었다.


이 모습은 중계 카메라에도 찍혔고, 트위터 등 온라인에도 확산됐다.


이들의 대화 소리는 안 들렸지만, 스태프가 휴대전화를 들었을 때 손흥민이 고개를 돌리고 또 다른 가나 스태프가 말리는 듯한 제스처를 취한 걸로 보아 '손흥민과의 셀카'를 시도했던 것으로 보인다.


영상은 공개되자마자 축구 팬들을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ESPN FC'


한편 손흥민은 이날 가나전에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유효 슈팅은 없었지만, 적극적으로 수비 가담을 선보였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오늘 결과가 너무나도 아쉽고 또 쓰라린 패배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마지막 경기에서 가진 것을 다 쏟아내야 한다. 좋은 경기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결과를 가져오는 게 더 중요하다. 분명 가장 어려운 경기가 될 것 같다. 잘 회복해서 경기장 안에서 모든 걸 다 쏟아붓는 게 가장 중요하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