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전 패배에 "대표팀서 나가라" 악플 공격받고 있는 손흥민

인사이트뉴스1


대한민국, 월드컵 가나전서 아쉽게 2-3 패배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이 가나에게 패배하자 일부 누리꾼은 분노를 참지 못했다.


지난 28일 개최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대한민국은 가나에게 2-3으로 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대한민국은 전반전에 가나에게 2골을 내줬지만, 조규성이 후반전에서 연달아 2골을 넣으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하지만 가나의 핵심 공격수 쿠두스가 다시 대한민국 골대를 흔들면서 역전됐다.


인사이트뉴스1


아쉬운 패배에 눈물 훔친 '주장' 손흥민


마지막 휘슬이 울리기 전, 대한민국의 코너킥 기회가 있었지만 주심은 기회를 주지 않았고 그렇게 경기는 끝이 났다.


아쉬운 패배에 주장 손흥민은 유니폼으로 눈물을 훔치더니 그라운드에 주저앉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hm_son7'


손흥민은 부상 여파로 이날도 검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임했으나, 안타깝게도 결정적인 순간에 실수를 범했다.


손흥민 부진에 분노한 일부 누리꾼...SNS 찾아가 악플까지 


경기가 끝난 뒤 분을 가라앉히지 못한 일부 축구팬들은 손흥민 SNS로 달려가 악플을 달기 바빴다.


인사이트뉴스1


이들은 "부상당한 몸으로 팀에 마이너스가 됐다", "몸 안 좋으면 그냥 들어가라", "가나를 못 이기는 한국은 축구 산업 접어야 한다" 등의 강도 높은 발언을 쏟아냈다.


반면 몇몇 누리꾼은 마스크를 끼고 최선을 다한 손흥민 선수에게 박수를 보냈다.


인사이트뉴스1


마스크 때문에 헤딩할 때마다 시야를 확보할 수 없었는데도 열과 성을 다한 게 감동이었다는 반응이다.


경기 직후 손흥민은 "선수들이 고생을 많이 했는데 결과가 이렇게밖에 안 나와 미안하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죄송한 마음이 가득하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대한민국 대표팀은 오는 12월 4일 열리는 포르투갈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하는 부담감을 갖게 됐다.


포르투갈은 현재 피파랭킹 9위이자 우승후보로 손꼽히는 팀이라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