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투갈, 우루과이 2-0으로 꺾고 조 1위로 16강 확정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포르투갈이 우루과이를 2:0으로 꺾고 조 1위로 16강에 안착했다.


포르투갈은 28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다옌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페르난드스의 멀티골 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이번 경기 승리는 브루누 페르난드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맹활약이 컸다.


페르난드스가 멀티골을 터뜨렸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포르투갈은 전반전 내내 우루과이를 몰아붙였지만 좀처럼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오히려 간간히 나온 우루과이의 역습에 큰 위기를 맞기도 했다. 전반 32분에는 로드리고 벤탕쿠르(토트넘)가 개인기로 포르투갈 수비 3명을 한꺼번에 제친 뒤 시도한 슈팅을 골키퍼 디오구 코스타(포르투)가 선방으로 막아내기도 했다.


하프타임 때 전열을 재정비한 포르투갈은 계속해서 우루과이를 몰아붙였다. 


그리고 후반 9분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왼쪽 측면에서 페르난드스가 올린 크로스가 그대로 골문 구석으로 빨려 들어갔다. 앞에서 헤딩슛을 위해 떠오른 호날두의 머리에 스친 것으로 보였지만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공식 인정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우루과이 역시 대대적인 공세에 나섰다. 후반 30분 막시 고메스(트라브존스포르)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포르투갈의 간담이 서늘한 공격을 퍼부었다.


후반 45분이 넘어서도 이어지던 1-0의 스코어는 후반 추가시간 마침내 깨졌다. 


페르난드스가 우루과이 수비수를 제치고 돌파하는 과정에서 수비수의 손을 맞은 것이 비디오판독(VAR) 결과 밝혀져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페르난드스가 침착하게 골로 연결하며 쐐기를 박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승점 6점(2승)을 확보한 포르투갈은 한국과의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승점 1점(1무1패)에 머무른 우루과이는 한국과 승점이 같아졌으나, 골득실에서 밀려 최하위로 떨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