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반대 시위 취재하던 BBC 기자 끌고 가 발길질...중국 공안 만행에 영국 발칵 뒤집혔다

인사이트(좌) Dailymail, (우) Twitter 


중국서 시위 취재 중이던 영국 BBC 기자...현지 공안에 폭행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중국에서 현지 시위를 취재하던 영국 BBC방송 기자가 현지 공안에 붙잡혀 구타를 당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BBC는 중국 상하이에서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BBC 소속 에드 로런스 기자가 몇 시간 동안 구타를 당하다가 풀려났다고 밝혔다.


BBC는 "석방될 때까지 몇 시간 동안 붙잡혀 있었다. 그동안 공안이 로런스 기자를 손발로 구타했다. 그는 승인받은 언론인으로서 일하던 중이었으나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유튜브와 소셜미디어에서 확산한 동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등 뒤로 수갑을 찬 채 바닥에 넘어져 있고, 공안 4∼5명이 그를 끌어내는 듯한 모습이 담겨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mail


승인 받고 취재 중이던 기자 폭행한 공안...중국 당국 아무런 사과조차 하지 않아


공개된 또다른 영상에는 로런스 기자가 연행 과정에 주변에 "당장 영사관에 연락해!"라고 소리치기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BBC는 "중국 당국으로부터 어떤 공식적인 해명이나 사과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석방 후 중국 담당자가 BBC 관계자에 시위대에게서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도록 로런스 기자의 안전을 위해 연행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BBC는 "이는 신뢰할 만한 해명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ailymail


중국 대도시에서 대규모 시위 벌어지고 있어


중국에서는 중국 상하이와 베이징 등 1선 도시 일부에서 지난 25일부터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시위대는 약 3년간 이어진 '제로 코로나' 정책의 일환으로 시민들의 자유를 억압해 온 정부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키워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시진핑 물러나라! 공산당 물러나라!"는 정권 퇴진 구호도 등장하는 등 중국 내 반 정부 여론이 확산되는 추세다.



인사이트BBC 기자 에드 로런스 /  Dailymai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