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매장에서 태어난 아기에게 알바생들은 이런 '귀염뽀짝 이름' 지어줬다

인사이트Facebook


맥도날드 매장에서 아기 탄생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맥도날드 매장을 가득 채우는 우렁찬 목소리의 주인공이 공개됐다.


산부인과에 가기 전 들린 맥도날드 매장에서 태어난 갓난아기가 바로 놀라운 사연의 주인공이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맥도날드 매장을 방문한 만삭의 임신부가 양수가 터지는 바람에 그 자리에서 출산을 하게 된 긴박한 사연을 전했다.


인사이트Twitter 'Gillie_LeMxnte'


양수 터진 임신부 응원하며 출산 도와준 직원들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23일 아침 미국 애틀랜타의 한 맥도날드 매장 화장실에서 발생했다.


당시 임신부 알란드리아(Alandria Worthy)는 아침 일찍 약혼자 디안드레 필립스(Deandre Phillips)와 함께 병원으로 향하던 중 맥도날드 매장에 잠시 차를 세우고 화장실을 들렸다.


그런데 생각지도 못하게 알란드리아의 양수가 터지면서 당장 출산을 해야하는 상황에 처했다.


인사이트ABC 뉴스


맥도날드 매니저 투니시아 우드워드(Tunisia Woodward)는 비명을 지르며 화장실에 쓰러진 알란드리아의 상태를 확인하고 다급히 출산 준비에 임했다.


먼저 직원 2명에게 구급대에 신고를 하라고 한 뒤 놀라서 어쩔 줄 모르는 알란드리아의 곁에서 손을 꼭 잡고 진정시키기 시작했다.


또 최대한 배에 힘을 주고 자신의 손을 물고 고통을 이겨낼 수 있게 도와주었다.


그 결과 알란드리아는 15분 만에 건강한 여자 아이를 출산하는데 성공했다.


인사이트 11Alive News


맥도날드서 태어난 아기에게 '리틀 너겟' 별명 붙여


아이가 태어나는 순간 현장에 있던 직원들은 모두 환호를 질렀고 아이에게 '맥 너겟'의 이름을 본따 '리틀 너겟'이라는 귀여운 별명도 붙여줬다.


남편 디안드레는 "맥도날드에서 양수가 터진 게 진짜 다행"이라며 "만약 고속도로 한복판이었다면 큰일 났을 것"이라고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또 출산을 도와준 맥도날드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리틀 너겟'이라는 이름이 무지 마음에 든다고 좋아했다.


사연에 알려지면서 출산을 도운 매장 직원들을 향한 칭찬이 이어지자 해당 매장 사장 스티브(Steve)는 직원들에게 보너스 250달러(한화 약 33만 원)를 보너스로 지급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