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명 숨진 '양양 소방헬기 추락 사고'...사망자 2명은 의문의 여성이었다

인사이트사고 현장 / 뉴스1


사고 현장에서 발견된 여성 2명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강원도 양양 산불 계도 헬기 추락사고로 5명이 숨졌다. 5명 중 3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이중 2명은 여성으로 한명은 숨진 정비사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확인됐다. 다른 한 여성은 그의 지인일 것으로 경찰은 추정 중이다. 


28일 강원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양양 헬기 추락 사고 원을 규명을 위해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사조위)가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다. 


인사이트사고 현장 / 뉴스1


사조위는 헬기의 장비 결함 가능성, 조종사의 실수, 기상 여건 등 다양한 사고 원인에 대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에 임할 방침이다. 


사조위는 이날 오전 9시부터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 지자체와 함께 합동 조사를 벌였다. 


이에 앞서 지난 27일 오후 6~7시 긴급회의를 열고 사고 현장 조사와 관련한 기관별 협조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인사이트사고 현장 / 뉴스1


여성 2명은 왜 헬기에 탔나?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사망자의 신원 확인을 위해 사망한 5명 전체에 대한 DNA 검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기장 A씨, 정비사 B씨, 부정비사 C씨의 신원이 확인된 후 여성 2명의 신원 확인은 늦어졌다.


여성 2명의 신원 확인이 늦어진 이유는 당초 이들 비행 계획상 기장 A씨와 정비사 B씨 2명만 탑승한 것으로 기록돼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사고 현장 / 뉴스1


경찰은 탑승 신고가 되지 않은 여성이 헬기에 탑승한 이유는 전해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시신이 심하게 훼손된 탓에 사망자 5명에 대한 DNA 검사를 진행한 후 신원이 확인되면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조사위 관계자는 "사고 원인과 함께 애초 신고보다 왜 더 많은 인원이 탑승했는지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사고 현장 / 뉴스1


사고 헬기, 1975년 제작된 노후 기종...사고 당시 바람은 약하게 불어


음주 파악 등을 위한 사망자 부검도 같은 날 진행될 예정이다. 부검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2주 정도가 소요된다.


경찰은 또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헬기 관리 감독, 비행계획서 제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7일 오전 10시 50분 강원 양양군 현북면 어성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서 S-58T 기종 중형 임차 헬기가 추락해 탑승자 5명이 숨졌다. 소방 당국은 사고 직후 동체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한 뒤 시신 5구를 수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사고가 난 헬기는 물 1800 리터를 담을 수 있는 소방 헬기로 지난 1975년에 제작됐다. 


속초시와 양양군, 고성군은 산불 예방, 진화 등을 위해 올해 민간업체로부터 이 헬기를 임차했다. 강원도산불방지센터는 전날 오전 동해안의 각 시·군에 계도 비행을 요청했다. 


최근 동해안 지역에 초당 15~20m의 강풍이 불면서 산불 우려가 커진 것에 따른 조처였다. 이날 사고 지역의 바람은 잦아들어 초속 2~3m의 남동풍이 약하게 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