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가 현관 도어락 '해제 시도'한 걸 알게된 한동훈...이렇게 반응했습니다

인사이트YouTube '시민언론 더탐사'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유튜브 매체 '더탐사' 관계자들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자택을 예고 없이 찾았다.


이들은 한 장관의 아파트 현관문 도어록 해제를 시도하기도 했다. 벨을 누르는 선에서 그치지 않고 직접 문을 열려고 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해당 관계자들은 이 같은 행위에 대해 '취재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압수수색을 당했던 기자들의 마음이 어떠했는지 공감해 보라"라는 말도 했다.


인사이트한동훈 법무부 장관 / 뉴스1


하지만 법에 명시된 대로, 사법적 절차도 밝아 행사된 공권력과 '사적 복수'의 의도가 담긴 행위를 같은 선상에서 볼 수는 없다는 게 시민들의 주된 반응이다.


시민들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가운데, 한동훈 법무부 장관도 극대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YouTube '시민언론 더탐사'


평소 젠틀하고 온건한 성격을 갖고 공식발언을 해왔던 것과 다르게 '가족'이 위협받는 상황에 이르자 강한 단어를 써가며 더탐사의 행위에 목소리를 높였다.


28일 한 장관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더탐사를 '정치 깡패'에 비유하며 강하게 질타했다.


한 장관은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라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라고 일갈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등을 언급했다.


한 장관은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협업하고,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뉴시스


그러면서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것인가"라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 장관은 전날 도어록 해제를 시도한 더탐사 관계자들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 범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인사이트뉴스1


법이 따라 절차가 진행될 거라고 한 장관은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