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의료진이 '탐폰' 챙겼던 이유...월드컵에도 요긴하게 사용됐네요

인사이트아티바 허친슨 / GettyimagesKorea


미국의 살아있는 레전드, 코에 탐폰 넣고 축구 뛰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캐나다 축구대표팀 아티바 허친슨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경기 중 부상을 당해 코피를 흘렸다. 


그리고 이어진 응급처치 방법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한국시간) 캐나다는 크로아티아와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치렀다. 


인사이트아티바 허친슨 / GettyimagesKorea


캐나다 축구대표팀인 허친슨은 올해 39살로 '살아있는 전설'로 불린다. 이번 월드컵에는 주장 완장을 달고 나왔는데, 후반전 부상으로 코피를 흘렸다. 


의무진이 곧바로 허친슨에게 달려갔다. 그러나 코피를 막을 수 없는 휴지 조각은 없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노장 미드필더 허친슨은 경기를 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결국 의료진은 여성용품인 '탐폰' 허친슨의 코피를 막는데 사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트위터 캡처


월드컵에서 포착된 기이한 장면


탐폰을 코에 꽂고 경기를 치르는 모습에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월드컵 경기 중 코에 여성용품을 착용하고 경기장으로 달려가는 것을 보고 재미있으면서도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축구 팬들 또한 뜨겁게 반응했다. 


이들은 "어떤 남성이 코에 탐폰을 꽂고 달려가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방금 캐나다 팀에서 코에 탐폰을 넣은 선수를 본 게 확실해?", "캐나다 의료 서비스가 훌륭한 줄 알았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아티바 허친슨 / GettyimagesKorea


'더 선' 미국판은 SNS를 통해 화제가 된 반응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열 살 아들에게 여성용품이 무엇인지 설명할 좋은 시간", "2022 월드컵 빙고 카드에 넣으면 좋은 사례", "콧속에 여성용품을 꽂고 월드컵 뛰는 최고의 선수" 등이었다. 


허친슨은 생애 첫 월드컵 무대에서 탐폰을 꽂고 뛴 선수로 기록됐다. 


인사이트루카 모드리치 / GettyimagesKorea


탐폰 끼운 허친슨, 이번이 A매치 100경기


이번 월드컵 최고령 선수였던 허친슨은 이날 캐나다 축구 역사 최초로 A매치 100경기를 달성하며 '센츄리 클럽'에 가입하는 영광을 누렸다. 


다만 캐나다는 탐폰을 꽂고 뛴 허친슨의 투혼에도 불구하고 크로아티아에 1-4로 패배하며 16강 탈락이 확정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야외에서 뜻하지 않은 가벼운 사고를 당했을 때, 탐폰이 쓰일 수 있다. 병원에서는 코피를 멈추게 하기 위해 의료용 탐폰을 사용하기도 한다. 


탐폰을 통해 혈관에 직접 압력을 가하면 출혈 속도가 느려지고 피가 응고되면서 출혈을 막을 수 있다. 


실제 코피의 지혈을 돕는 탐폰 형태의 제품이 있기도 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탐폰을 사용할 때는 다른 응급수단이 없을 때다. 코피를 막기 위해 무리하게 탐폰을 끼워 넣으면 코피가 멈춘 후 다시 꺼낼 때 비점막을 손상시킬 수 있다. 


또 오염됐을 경우에는 감염을 일으킬 위험성도 있다. 


코피가 난다면 콧망울을 일정한 힘으로 5~15분 정도 압박해 지열하는 것이 가장 좋다. 얼굴을 들어올리기보다 살짝 앞쪽으로 숙이는 것이 흡입성 폐렴 등을 예방하는 방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